신종 발기부전치료제 유사 물질, 韓 세계 최초 규명

식약처, 전 세계서 규명된 신종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 중 41% 규명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7/01/25 [14:47]

신종 발기부전치료제 유사 물질, 韓 세계 최초 규명

식약처, 전 세계서 규명된 신종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 중 41% 규명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7/01/25 [14:47]
▲ 최근 3년간 세계 신종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 규명현황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우리나라가 신종 발기부전치료제 유사 물질을 세계 최초로 규명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 내용은 국제적인 학술지에도 게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타다라필과 유사한 화학적 구조를 가진 ‘아이소프로필 노르타다라필(Isopropyl nortadalafil)’을 세계 최초로 규명하고 국제적 학술지인 ‘Food Additives and contaminants’에 지난해 12월 게재했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처가 지난 3년간 SCI급 국제학술 논문에 게재한 신종 발기부전치료제 유사 물질은 총 7건으로 전 세계에서 규명된 17건 중 41%에 해당한다.

 

이번에 규명된 아이소프로필 노르타다라필은 성기능 강화를 표방하는 건강기능식품 등에 불법적으로 첨가한 물질로, 검사망을 피하기 위해 타다라필과 화학적 기본 구조는 유사하나구조 일부를 변형시킨 신종 물질이다.

 

안전평가원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부정·불법 성분이 혼입된 것으로 의심돼 분석 의뢰가 들어온 식·의약품 등 1854건을 검사했다. 그 결과 493건에서 부정·불법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중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11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4년은 실데나필(비아그라 주성분)유사성분이, 2015부터 2016년은 타다라필(시알리스주성분)유사성분이 많이 검출됐다.

 

안전평가원은 “이번 규명을 통해 식품 등에 불법으로 사용되는 발기부전치료제 신종 유사물질을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비만치료제, 합성대마 등 합성 가능한 유사체 화학구조를 미리 파악하여 소비자가 안심하고 식의약품을 섭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