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명절 음식 문화…상차림 간편식품 활용 ‘찬성’

설문조사 10명 중 9명, 명절 상차림 ‘간편식품 괜찮다’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7/01/26 [11:17]

달라진 명절 음식 문화…상차림 간편식품 활용 ‘찬성’

설문조사 10명 중 9명, 명절 상차림 ‘간편식품 괜찮다’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7/01/26 [11:17]
(이미지=Image Stock / 자료사진)


1인 가구, 혼설족(혼자 설을 보내는 사람) 등 변화된 사회속에서 명절 음식에 대한 인식도 달리진 것으로 나타났다. 바쁘고 지친 일상속에 찾아오는 명절인 만큼 간편하고 빠르게 준비할 수 있는 상차림 간편식품에 대한 시선이 크게 달라진 것이다.

 

국내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이 설 명절을 앞 둔 1월 18일부터 24일까지 총 535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2%가 ‘명절 상차림으로 간편식을 활용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28%가 명절 음식에 간편식 활용을 적극 찬성한다고 답했고, 64%는 일부 찬성하며 직접 요리하는 음식과 적당히 섞어 활용할 수 있다고 답했다.

 

간편식으로 명절 상차림을 차리는 이유로는 ‘간편함’과 ‘시간절약’을 꼽았다. ‘고된 명절 노동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32%로 가장 많았고, ‘명절 음식을 준비할 시간이 없다’는 응답이 25%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간편식 구입이 경제적으로 더 합리적이다’(22%), ‘평소 요리실력이 없다’(11%), ‘명절 음식이 많이 남을까봐 조금씩 구입한다’(10%) 순으로 나타났다.

 

명절 요리로 가장 선호하는 간편식 종류는 깻잎전이나 동태전 등의 ‘각종 전’이 65%로 가장 많았고, ▲‘산적류’(12%), ▲‘튀김류’(11%), ▲‘떡국 등의 국∙탕류’(5%), ▲‘나물무침류’(4%) 순으로 조사됐다. 전이나 산적이 재료 손질부터 만드는 과정에서 가장 많은 노동력을 요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G마켓에서 9일부터 22일까지 최근 2주 동안 대표적인 명절 상차림 재료인 전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설 전 동기 대비 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튀김 판매도 같은 기간 89% 늘었다.

 

또 G마켓 가공식품 카테고리에서 고기완자와 오미산적, 동태전 등을 한데 모은 ‘사옹원 명절 실속세트’와 ‘사조 오색모듬전과 동그랑땡 모음’, ‘동원 신 해물버섯 완자’ 등 명절용 전과 튀김류가 베스트 상품에 오르기도 했다.

 

G마켓 마트실 백민석 실장은 “가족 단위가 적어지고 맞벌이 등 경제활동하는 주부가 늘면서 명절음식을 간편하게 마련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제품의 질이 높아지고, 안전한 포장과 배송으로 믿을 수 있는 제품이 공급됨에 따라 온라인을 통해 명절음식도 실속을 따져 준비하는 고객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조우정 기자 cwj@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