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서청원·유기준 당협위원장 박탈…계파갈등 가능성

친박 청산 작업 시작…‘洪 사당화’ 논란 제기될 수도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2/17 [16:17]

자한당, 서청원·유기준 당협위원장 박탈…계파갈등 가능성

친박 청산 작업 시작…‘洪 사당화’ 논란 제기될 수도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7/12/17 [16:17]

친박청산 작업 시작…'洪 사당화' 논란 제기될 수도

홍준표 "정무판단 없이 계량화된 수치로 엄격히 결정"

 

자유한국당이 친박계 현역의원을 포함해 총 62명의 당협위원장을 교체하겠다는 당무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계파간 갈등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자한당은 서청원·유기준·배덕광·엄용수 의원 등 현역의원 4명과 원외 당협위원장 58명 등 총 62명을 당협위원장 교체 권고 대상으로 확정했다. 이는 전체 당무감사 대상자 214명 가운데 29%에 달한다.

 

일각에서는 이번 당무감사 결과 발표부터 홍준표 대표가 본격적인 친박청산 로드맵을 실행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홍 대표가 그동안 공식적·비공식적 자리에서 친박계와 대립각을 세웠고, 자신이 측면에서 지원해온 복당파 김성태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취임하면서 이러한 분석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이 때문에 홍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친박계가 포진해있던 당협위원장 자리에 자신의 사람들이나,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의원들로 채울 수 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홍 대표가 '친정체제' 구축에 속도를 낸다면 '친박당'이라는 당의 이미지 쇄신에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친박계에서 홍 대표의 사당화 논란을 제기할 경우 적지 않은 갈등도 예상된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문화저널DB / 자료사진)

 

이를 두고 당 내부에서는 홍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혁신에 방점을 찍은 결과라며 사당화 논란을 잠재우는데 집중하고 있다.

 

교체 명단에 오른 원외 당협위원장 중에서는 박민식·김희정·권영세·전하진 등 인지도가 높은 당협위원장들이 다수 포함돼 있고, 지도부로 활동하고 있는 류여해 최고위원도 포함됐다.

 

또한 김 원내대표를 포함해 이진복·여상규·정양석·김영우·홍철호·강길부 의원 지역구의 원외 당협위원장들도 모두 교체대상에 올랐다. 

 

사당화 논란과 관련해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옥석을 가리고 정비하지 않으면 지방선거를 치룰 수 없기에 부득이하게 당협위원장 정비를 했다. 일체의 정무판단 없이 계량화된 수치로 엄격히 블라인드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속히 조직혁신을 하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지방선거 준비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