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증후군 길어진다면 ‘갱년기’ 의심해야…초기 치료가 중요

동국제약 “훼라민큐처럼 안전하고 효과 입증된 치료제로 관리해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2/23 [17:40]

명절증후군 길어진다면 ‘갱년기’ 의심해야…초기 치료가 중요

동국제약 “훼라민큐처럼 안전하고 효과 입증된 치료제로 관리해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2/23 [17:40]

갱년기 증상, 짧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5~10년까지 지속돼

동국제약 “훼라민큐처럼 안전하고 효과 입증된 치료제로 관리해야”

 

설이나 추석이 끝나게 되면 많은 이들이 명절 증후군을 호소한다. 특히 중년 여성의 경우 명절증후군과 갱년기 증상이 비슷해 미처 알아채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일주일 정도 지속되다 없어지는 명절증후군과는 달리 갱년기 증상은 꽤 오래 지속된다. 짧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5~10년까지 지속되기도 한다.

 

주요 증상들에는 얼굴이 빨개지고 화끈거리는 안면홍조, 덥다가 춥고 땀이 많이 나는 발한 등 신체적 증상과 함께 우울‧짜증‧불면증 같은 심리적 증상 등이 있다.

 

동국제약이 지난해 말 시장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성인 여성 611명을 대상으로 ‘여성 갱년기 증상 경험’에 관해 조사한 결과, 35~64세(평균 49.8세)에 갱년기 증상을 최초로 경험했으며 40~59세 여성들의 최근 1년 내 갱년기 증상 경험율은 84.4%로 확인됐다.

 

세부증상 경험으로는 △안면홍조(69.1%) △우울감(58.2%) △발한(53.8%) △불면(45.4%) 순으로 나타났다.

 

갱년기 증상을 경험한 이들 중 64.8%는 증상 발현시 바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나머지 여성들은 갱년기 증상의 원인을 일종의 노화현상 등으로 인식해 그대로 방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호르몬 결핍으로 인한 갱년기 증상을 관리없이 방치할 경우 골다공증, 뇌졸중, 관상동맥질환 등 여러 질환들의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갱년기 증상이 나타날 경우, 근본적인 원인 개선과 실질적인 치료를 위해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의약품을 선택하라고 조언한다.

 

▲ 동국제약의 갱년기 증상 치료제 '훼라민 큐' (사진제공=동국제약)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중년 여성의 갱년기 관리는 노년기 건강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훼라민큐처럼 안전하고 효과가 입증된 여성 갱년기 치료제로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동국제약 훼라민큐는 서양승마(블랙코호시)와 세인트존스워트의 복합성분을 주원료로 했으며 안면홍조‧발한‧우울감 등 갱년기의 신체적 증상뿐만 아니라 심리적 증상까지 동시에 개선해 주는 생약성분의 여성 갱년기 치료제다.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7개 대학병원을 비롯한 해외의 여러 임상연구를 통해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 받았으며 별도의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구매 가능하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