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에 쏟아지는 ‘갑질 미투’…“나도 당했다”

테이블에 펜 던지고 반말은 예사, 물건 던지는 것도 부지기수

남동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4/13 [12:04]

조현민에 쏟아지는 ‘갑질 미투’…“나도 당했다”

테이블에 펜 던지고 반말은 예사, 물건 던지는 것도 부지기수

남동진 기자 | 입력 : 2018/04/13 [12:04]

테이블에 펜 던지고 반말은 예사, 물건 던지는 것도 부지기수

정작 당사자는 휴가내고 해외여행, 인스타에 ‘#나를 찾지마’

SNS 중심 폭로전 지속…조현아에 조현민까지, 기업 이미지 실추로  

 

광고대행사 직원에서 물컵을 던진 조현민 대한한공 전무가 ‘갑질’ 논란에 사과했지만 SNS를 중심으로 “나도 갑질을 당했다”는 제보가 속출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른바 ‘갑질 미투’가 끊이질 않는 상황에서 논란을 만든 당사자인 조현민 전무는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했다. 

 

▲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조 전무가 대한항공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A업체와의 회의석상에서 팀장인 직원의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사실이 지난 12일 알려지면서 논란은 시작됐다. 대한항공 측은 물컵을 바닥에 던지는 과정에서 물이 튄 것이라며 조 전무가 회의직후 참석자들에게 사과의사를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조 전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글을 통해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숙여 사과드린다. 해서는 안될 행동으로 더 할말이 없다”며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됐는데 제 감정을 관리 못한 큰 잘못”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글. (사진=조현민 페이스북)  

 

하지만 사과 이후에도 비슷한 갑질을 당했다는 추가폭로가 속출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겨레는 A광고대행사의 입을 빌려 “(조 전무가) 회의 때 화가 나서 펜을 던졌는데 펜이 부러져 직원에게 파편이 튄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밖에 나이가 지긋한 국장들에게 반말을 하고, 관계자들에게 ‘꺼지라’며 소리를 지르거나 차키를 던지며 발레파킹을 맡긴 적이 있다는 과거 전력이 불거졌다. 

 

또 다른 폭로 글에서는 조 전무의 심기를 건드리면 소리 소문 없이 다른 부서로 이동배치된다는 이야기와 함께, 과거 조 전무가 회의시간에 늦었을 때 광고대행사 관계자가 자리에 서서 기다리지 않고 앉아서 기다렸다는 이유로 폭언을 들었다는 내용까지 줄줄이 쏟아졌다.  

 

논란이 커지자 경찰까지 내사착수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 측은 “업무상 지위에 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선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할 예정”이라며 피해사실 여부와 경위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렇듯 조 전무의 갑질논란으로 떠들썩한 와중에 당사자인 조 전무는 해외로 여행을 떠난 상황이다.

 

▲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자신의 인스타에 올린 글. 현재는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돼 게시글을 볼 수 없다. (사진=조현민 인스타그램) 

 

조 전무는 지난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클민핸행복여행중 #휴가갑니다 #나를 찾지마’라는 해시태그를 단 글을 올렸다. 현재는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된 상황이다. 갑질 논란이 일고도 여행을 간다며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린 조 전무의 행동에 대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예정된 휴가를 떠났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갑질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떠난 여행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다. 

 

특히 조 전무가 과거 땅콩회항으로 뭇매를 맞았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여동생인 점이 같이 언급되면서 누리꾼들은 ‘갑질집안’, ‘가정교육이 잘못됐다’, ‘언니나 동생이나 똑같다’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조현아 '땅콩회항'에 이어 조현민 '물세례'까지 갑질 집안이라는 이미지가 굳어버릴 경우,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의 기업 이미지실추는 막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정치일반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3선 도전 출사표를 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시민 한사람의 삶이 빛나는 서울, 천만개의 꿈이 자라고 실현되는 서울, 그런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