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도수, 부드럽게 내려간다

‘저도화 바람’에 웃는 주류업계…비용 줄이고, 매출 늘리고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5:18]

소주 도수, 부드럽게 내려간다

‘저도화 바람’에 웃는 주류업계…비용 줄이고, 매출 늘리고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4/17 [15:18]

참이슬에 대항하는 처음처럼, 지방에는 이미 16.9도 소주 多 

‘16도 선’도 무너졌다…좋은데이1929, 알코올도수 15.9도

‘저도화 바람’에 웃는 주류업계…비용 줄이고, 매출 늘리고

 

최근 주류업계에 저도화 바람이 불면서 소주시장 1·2위를 다투는 하이트진로의 ‘참이슬’과 롯데주류의 ‘처음처럼’이 도수 낮추기에 나섰다. 국내 양대소주의 도수가 낮아지면서 소주시장 전반에 저도화가 확산되는 모습이다.

 

지난 8일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도수를 기존 17.8도에서 ‘17.2도’로 0.6도 낮춘다고 밝혔다. 도수가 낮아진 참이슬 후레쉬는 16일 첫 출고가 이뤄졌다. 뒤이어 롯데주류는 17일 처음처럼의 도수를 기존 17.5도에서 ‘17도’로 0.5도 낮춘다고 맞불을 놓았다. 리뉴얼 제품은 오는 20일부터 시장에 풀릴 예정이다. 

 

▲참이슬프레쉬는 17.8도에서 17.2도로 도수가 낮아지고, 처음처럼은 17.5도에서 17도로 낮아진다. 붉은색의 참이슬 오리지널은 20.1도의 도수가 유지되지만, 진한처음처럼은 21도에서 20도로 낮아진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롯데주류)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참이슬과 처음처럼은 아직까지 알콜도수 17도선을 지키고 있지만, 이미 지방에는 16.9도 소주가 많이 나와 있다. 

 

저도소주의 선발주자로 불리는 ‘좋은데이’는 2006년부터 알코올도수 16.9도의 제품을 시장에 선보였다. 박보영을 모델로 앞세워 목 넘김이 좋고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소주라는 점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했으며, 무학 좋은데이의 매출은 껑충 뛰어올랐다.  

 

그밖에 △대선주조의 ‘대선블루’ △제주소주의 ‘푸른밤’ △금복주의 ‘맛있는참’ 등 다른 소주들의 알코올 도수는 모두 16.9도다. 

 

▲ 알코올도수 16.9도의 소주들. 왼쪽부터 좋은데이, 푸른밤 짧은밤, 대선블루, 맛있는참. (사진제공=무학, 제주소주, 대선주조, 금복주) 

 

저도소주 붐은 16도선까지 무너뜨렸다. 15.9도 소주가 시장에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 1월 무학은 도수 15.9도인 ‘좋은데이1929’를 출시했다. 무학은 낮은 도수의 술을 선호하는 젊은 소비자층을 겨냥하기 위해 좋은데이1929를 선보이고 판매 지역을 서울로 확대해 홍대·건대·강남역 인근 포차 스타일의 매장에서부터 소비자를 공략할 계획이라 밝혔다.

 

▲ 좋은데이1929 포스터. (사진제공=무학) 

 

일부 소비자들은 소주의 과도한 저도화에 대해 경계하는 모습이다. 소주는 소주다워야 한다는 시각이 아직까지 남아있는 상황 속에서 주류업체들은 향후 도수가 높은 소주와 도수가 낮은 소주로 시장이 양분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다보고 있다. 

 

이에 참이슬은 참이슬 프레쉬의 도수를 낮추는 대신 소주 본연의 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참이슬 오리지널의 도수를 20.1도로 유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제주소주 ‘푸른밤’ 역시도 짧은밤과 긴밤으로 제품을 나눠 짧은밤은 16.9도, 긴밤은 20.1도로 각각 마케팅을 편다는 전략이다. 

 

반면 롯데주류는 진한처음처럼(21도→20도)과 순한처음처럼(16.8도→16.5도)의 도수를 각각 1도와 0.3도 낮추면서 전체 상품의 알콜도수를 낮췄다.

 

주류업체들로서는 소주의 저도화 바람이 마냥 좋을 수밖에 없다. 제조비용은 줄이고, 매출은 늘릴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  

 

저도소주는 주정에 물이나 감미료 등을 타서 희석해 만든다. 소주의 알코올 도수를 1도 낮출 때마다 6원~10원 가량이 절감되는 것을 감안하면, 업체들이 소주의 도수를 낮추면 한병당 가격을 인상하는 반사이익을 볼 수 있게 된다. 여기에 더해 소주의 도수가 낮으면 사람들이 많은 양의 술을 먹게 돼 매출을 늘릴 수 있다. 

 

전문가들은 1·2위 소주업체가 소주 도수를 낮추면서 다른 업체들도 덩달아 저도화 대열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당분간 소주의 도수인하는 계속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정치일반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3선 도전 출사표를 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시민 한사람의 삶이 빛나는 서울, 천만개의 꿈이 자라고 실현되는 서울, 그런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