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단일화 무산에도 安 “야권 단일화 협력해라”

기자회견 열고 한국당 향해 맹공…“朴 무능행정 심판해야”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11 [16:29]

[6.13지방선거] 단일화 무산에도 安 “야권 단일화 협력해라”

기자회견 열고 한국당 향해 맹공…“朴 무능행정 심판해야”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11 [16:29]

기자회견 열고 한국당 향해 맹공…“朴 무능행정 심판해야”

김문수 정계개편 의도 지적…“추악한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속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단일화 무산에도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를 향해 야권 단일화에 협조할 것을 거듭 요구했다.

 

안 후보는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이미 이번 선거를 통해 이미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로 전락한 만큼 이번 선거를 통해 혹독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의 운명이 문 닫을 정당이라면 더이상 야권표를 분산시키지 말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 파탄과 박원순 시장의 무능 행정 7년을 막고 심판할 수 있도록 지금 당장 문을 닫고 야권단일화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안 후보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를 겨냥해 "야권단일화를 민심에 의하지 않고 자신들의 추악한 정계개편의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심에 기초한 야권단일화 실패에 책임지도 홍준표 대표는 당대표직에서 즉각 물러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 후보는 지금이라도 즉각 서울시장 후보직을 사퇴해 서울 시민의 마지막 염원인 민심에 기초한 야권단일화 요구에 부응해여 한다"며 "김 후보가 마지막 애국심을 갖고 있다면 후보를 사퇴하는 것이 서울시민을 위해서라도, 대한민국 정치발전을 위해서라도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덕적으로 파탄 상태에 이른 낡고 썩어빠진 민주당과 한국당은 나쁜 과거의 구태 정당임을 만천하에 드러내고 있다. 바른미래당으로 야권에 표를 몰아주셔야 한꺼번에 두 구태 정당을 심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창정, '독보적인 가창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