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비자 우유 선택시 '고소한 맛' 선호

신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8/10/08 [11:07]

소비자 우유 선택시 '고소한 맛' 선호

신광식 기자 | 입력 : 2018/10/08 [11:07]

▲ 자료 이미지   © Image Stock

 

국내 소비자들이 우유의 '고소한 맛'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진흥청이 전국 20세 이상 소비자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유와 유제품의 소비 행태'에 따르면 맛 평가에 대해 응답자의 78.8%가 우유의 '고소한 맛'을 중시한다고 답변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우유 맛으로 '고소한 맛'에 이어 '깔끔하고 맑은 맛(58.8%)', '부드러움(39.8%)', '비린 맛이 없는 것(37.3%)'을 선택했다.

 

일주일에 1회 이상 우유를 구입하는 가정은 전체 81.4%였으며, 학교에 입학하지 않은 자녀가 있는 가정은 92.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 상표에 관한 조사에서 10명 중 4명은 '주로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41.8%)'한다고 답변했으며, '상교 관련 없이 가격.행사를 고려(30%)', '항상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28.2%)'한다는 답변이 있었다.

 

국산 우유 구매 이유로는 ‘위생적이고 안전할 것 같다(64.7%)’, ‘가격이 적당하다(21.6%)’는 이유를 꼽았으며, 외국 우유를 마셔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28.8%에 달했다.

  

소화가 잘되도록 유당을 분해한 유당 분해 우유에 대해 알고 있거나 들어본 소비자는 61.1%였으며, 21.3%는 마셔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유제품의 경우에는 대상 가정의 77.0%가 주 1회 이상 발효유를 소비한다고 답했고, 치즈와 버터는 각각 59.9%, 26.3%가 주 1회 이상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즈 차이 인식에서는 ‘자연치즈와 가공치즈의 차이점에 대해 알고 있는 경우’는 26.2%였다. 또한, ‘자연치즈 구매’(22.7%)보다 ‘가공치즈를 구매’(34.7%)하거나 ‘치즈 종류를 확인하지 않고 구매(42.7%)’하는 경우가 많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손지용 농업연구사는 “출산율 감소로 우유 수요층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자료가 낙농 산업 발전에 유용하게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