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가평군수 압수수색…위증교사에 성 접대 논란

김성기 가평군수 자택 및 집무실 압수수색 진행

남동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17 [15:14]

검찰, 가평군수 압수수색…위증교사에 성 접대 논란

김성기 가평군수 자택 및 집무실 압수수색 진행

남동진 기자 | 입력 : 2018/10/17 [15:14]

김성기 가평군수 자택 및 집무실 압수수색 진행

검찰, 위증교사 정황 포착…성 접대 사건 수사도 진행 중

 

검찰이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김성기 가평군수를 상대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김 군수는 최근 성 접대 의혹까지 받고 있어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17일 의정부지검 공안부는 경기도 가평군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집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으며, 김 군수에 대한 자택 역시도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2013년 4월경 보궐선거 당시 상대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증인에게 위증을 교사한 정황을 포착한데 따른 것이다. 

 

김 군수는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4월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당시 김 군수는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목숨을 걸고 성 접대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하며 해당 사실을 보도한 언론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언론사 역시 김 군수를 무고혐의로 맞고소했다. 

 

현재 검찰은 허위사실 유포 및 무고 혐의와 관련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성 접대 논란에 더해 위증교사 압수수색까지 더해져 김 군수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거세지는 모양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가평군수 압수수색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