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세계유산 보존정책과 관광활성화 위해 日과 교류

日 나라 문화유산 및 문화재연구소·오사카 사야마시 등 방문…지속적 교류협력안 마련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8/11/14 [13:03]

익산시, 세계유산 보존정책과 관광활성화 위해 日과 교류

日 나라 문화유산 및 문화재연구소·오사카 사야마시 등 방문…지속적 교류협력안 마련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8/11/14 [13:03]

日 나라 문화유산 및 문화재연구소·오사카 사야마시 등 방문…우호 교류협력 강화

 

익산시가 해외 세계유산의 보존과 복원·활용 사례를 통해 익산 백제왕도의 체계적인 보존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세계유산을 활용한 관광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일본의 문화유산과 관련기관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정헌율 익산시장과 조규대 익산시의회 의장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일본 오사카(大阪), 나라(奈良)를 방문해 선진 문화재 보존·활용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 익산시가 세계유산 보존정책과 관광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일본 나라와 오사카지역에 위치한 일본 문화유산과 관련기관을 방문했다. (사진제공=익산시) 


12일에는 나라시 일원의 법륭사, 동대사, 평성궁 등 백제와 문화교류를 확인할 수 있는 대표 유적들을 둘러본 후 일본 문화재 보존에 가장 권위 있는 독립행정법인 나라문화재연구소를 방문해 마츠무라 케이치(松村恵司)소장과 세계유산의 보존과 복원방안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특히 연구소에서 중점 추진하는 평성궁(平城宮)은 나라시대(710~794) 왕궁으로 1978년부터 복원고증연구를 통해 정전인 대극전과 주작문이 2010년 복원됐으며, 현재도 왕궁의 중심시설인 대극전원 복원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간담회에서 정헌율 익산시장은 “세계유산 평성궁과 백제왕궁(왕궁리유적)은 시기적으로나 구조적으로 유사한 점이 많아 향후 왕궁리유적의 정비와 복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양 기관의 연구자료 등을 교환했다.

 

13일에는 오사카부 사야마시청을 방문해 후루카와 테루히토(古川照人) 시장과 환담을 갖고 역사문화와 자연이 공존하는 두 도시의 공통점에 대해 공감하고 교류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두 도시는 문화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와 관광활성화에 대한 행정의 역할과 정책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후루카와 시장은 ‘사야마이케(狹山池)’는 7세기 아스카시대 일본 최고(最古)의 수리시설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에 있다”면서 익산의 세계유산 등재과정과 등재 이후 보존관리정책에 깊은 관심을 표했다. 또한 익산시와 지속적 우호협력을 제안했으며, 이에 정 시장도 익산 방문을 제안했다.

 

정 시장은 “외국의 선진 문화정책을 통해 익산만의 강점을 살린 문화재 보존관리시스템과 관광활성화 정책을 새롭게 구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 세계적인 역사도시 및 연구기관과 지속적인 교류협력 방안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