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대한민국 세계유산 보유도시 11개 시군구 세계유산 관련 현안 협력 강화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8/11/21 [12:50]

익산시,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대한민국 세계유산 보유도시 11개 시군구 세계유산 관련 현안 협력 강화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8/11/21 [12:50]

대한민국 세계유산 보유도시 11개 시군구 세계유산 관련 현안 협력 강화

 

세계유산을 보유한 국내 11개 회원도시 대표들이 제20차 정기회의를 갖고 세계유산과 관련한 현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21일오전 익산국가무형문화재통합전수교육관에서 열린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 제20차 정기회의에는 정헌율 익산시장과 구충곤 화순군수(협의회 회장), 주낙영 경주시장, 김정섭 공주시장을 비롯한 11개 회원도시 대표들이 참석했다.

 

▲ 21일 오전 익산국가무형문화재통합전수교육관에서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 제20차 정기회의가 개최됐다. (사진제공=익산시)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는 현재 △익산·공주·부여(백제역사유적지구) △종로구(종묘·창덕궁) △수원시(화성) △합천군(해인사 장경판전) △경주시(석굴암·불국사·경주역사지구·양동마을) △고창군·화순군·강화군(고인돌유적) △안동시(하회마을) △성북구(정릉·의릉) △광주시(남한산성) 등 세계유산을 보유한 13개 시군구단체장 협의회다.

 

세계유산 보유도시 간 상호 우호증진과 협력을 목적으로 2010년에 창립된 협의회는 그동안 도시를 순회하며 회의를 개최해 왔으며, 2015년 회원 가입한 익산에서는 이번이 첫 개최다.

 

이리향제줄풍류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진행된 정기회의에서는 세계유산의 체계적인 정책수립·시행의 법률적 근거마련을 위해 20대 국회(2016년)에서 발의된 ‘세계유산의 보존·관리 및 활용에 관한 특별법’의 국회통과를 위해 회원도시 공동으로 내년 상반기 중 국회 공청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등재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등재도시 5곳(양산시·영주시·보은군·순천시·해남군)의 회원가입도 승인돼 13곳에서 18곳으로 회원도시가 늘어 향후 협의회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차기 회장도시에 공주시가 선출돼 2년간 협의회를 이끌게 됐으며 제21차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는 내년 상반기 충남 부여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익산시에서 처음으로 세계유산 보유도시가 모두 모여 협의회가 개최되어 자부심으로 느끼며, 앞으로 세계유산의 보존관리와 관광활성화 등 현안에 대하여 회원도시들과 긴밀하게 공동협력·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