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북한 항결핵제 공급 위해 유진벨 재단과 협약

항결핵제 ‘크로세린’ 유진벨재단 통해 북한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에 전달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12/12 [15:50]

동아ST, 북한 항결핵제 공급 위해 유진벨 재단과 협약

항결핵제 ‘크로세린’ 유진벨재단 통해 북한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에 전달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12/12 [15:50]

항결핵제 ‘크로세린’ 유진벨재단 통해 북한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에 전달

“북한 사람들, 결핵으로 어려움 겪고 있어…후원이 희망이 됐으면”

 

동아에스티는 11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유진벨 재단 사무실에서 대북 의료지원 단체 ‘유진벨 재단’과 북한 항결핵제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과 스티븐 린튼 유진벨 재단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후원협약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북한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의 치료를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동아에스티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북한 다제내성결핵 환자 치료를 위한 항결핵제 ‘크로세린’을 유진벨재단에 지원하고, 유진벨 재단은 이를 북한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 동아ST는 11일 오후 유진벨재단 사무실에서 북한 항결핵제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동아ST)  

 

북한에서 결핵 퇴치 활동을 펼쳐온 대북 의료지원 단체 유진벨 재단은 1995년 북한 주민 식량 지원을 시작으로 1997년 결핵퇴치로 사업을 전환하고 2008년부터는 다제내성결핵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

 

다제내성결핵은 일반적인 결핵약에 내성이 생긴 결핵으로, 치료를 받지 않으면 계속해 주위 사람을 전염시키며 평균 5년 이내에 사망에 이른다. WHO의 북한결핵관리합동보고서에서도 북한에서 다제내성결핵 환자가 매년 8000명 이상이 새로 발생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북한의 많은 사람들이 결핵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결핵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며 “이번 항결핵제 후원이 북한 결핵 환자들의 삶에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난 모자만 먹어…오리온 ‘송이모자’ 초콜릿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