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 “미래성장 위해 사업 변화시켜야”

합동시무식서 2019년 신년사 발표…3대 경영방침 제시하며 임직원 격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1/02 [09:42]

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 “미래성장 위해 사업 변화시켜야”

합동시무식서 2019년 신년사 발표…3대 경영방침 제시하며 임직원 격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1/02 [09:42]

합동시무식서 2019년 신년사 발표…3대 경영방침 제시하며 임직원 격려

성장동력 확보, 사업방식 혁신, 실행력 제고 조직문화 구축 강조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2일 열린 그룹 합동시무식에서 2019년 신년사를 발표하고 “미래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변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정지선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사업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사업을 적기에 변화시키지 못하면 결국 쇠퇴하게 된다”며 “환경 변화를 능동적으로 받아들이고 ‘어떤 난관에도 도전하고 또 도전하면 반드시 해답을 찾을 수 있다’는 자세로 힘을 모아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사진=현대백화점) 

이를 위해 정 회장은 △미래 비전을 위한 성장동력 확보 △사업방식의 혁신을 통한 미래 대응 △실행력을 제고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을 제시했다. 

 

정 회장은 먼저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을 극복할 수 있는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공감과 소통을 바탕으로 실현 가능한 성장전략을 구체화하고 사업 경쟁력의 확실한 우위를 확보해 나갈 때, 미래비전을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업방식의 혁신과 관련해서는 “각 계열사별로 고객과 시장 관점에서 사업의 본질을 재해석해 ‘고객과 시장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하고, 기존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세스에서 비효율을 제거해 혁신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사업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온라인 쇼핑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음을 감안해 온·오프라인 사업을 통합적 관점으로 보고,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사업방식으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정 회장은 실행력을 제고하는 조직문화를 구축해 나갈 것을 역설하며 “새로운 시도의 실패보다 시도하지 않아 사업기회를 실기하는 것이 성장을 더욱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직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 및 간부사원들이 새로운 도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조력자 역할에 최선을 다해주고, 회사와 개인의 성장을 하나로 묶는 조직문화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날카로운 모습 드러낸 제네시스 ‘GV7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