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넘어선 문화를 판다…현대백화점, 와인웍스 오픈

업계 최대규모 와인전문 매장…“와인매장의 새 트랜드 이끌 것”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1/13 [16:00]

와인 넘어선 문화를 판다…현대백화점, 와인웍스 오픈

업계 최대규모 와인전문 매장…“와인매장의 새 트랜드 이끌 것”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1/13 [16:00]

업계 최대규모 와인전문 매장…“와인매장의 새 트랜드 이끌 것”

압구정본점에 330㎡ 규모…레스토랑·와인바·라운지 공간 갖춰

 

현대백화점이 압구정본점에 업계 최대 규모의 와인 전문 매장 ‘와인웍스’를 오픈한다고 13일 밝혔다.

 

와인이 다양한 연령대에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주류로 자리잡으면서, 시그니처 매장을 통해 ‘새로운 만남과 소통의 광장’을 제공하는 한편 차별화 전략으로 고객을 끌어모으겠다는 계획이다.

 

와인웍스의 영업 면적은 330㎡로, 국내 주요 백화점의 와인 매장 크기가 약 66~165㎡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최대 규모 수준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일본 긴자식스나 프랑스 라파예트 백화점도 와인과 함께 예술작품, 해산물 요리 등 새로운 체험 요소를 결합해 명소로 자리 잡았다”며 “와인을 기본으로 다양한 식문화와 예술적인 콘텐츠를 도입해 국내 와인 매장의 새로운 트랜드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오픈되는 국내 최대 와인전문매장 '와인웍스'의 모습. (사진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와인웍스에서 약 1500여 종의 와인과 함께 와인잔, 와인오프너, 디켄더 등 50여 개 와인 액세서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오픈을 기념해 14일부터 31일까지 600여종의 와인을 최초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특히 와인웍스는 와인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간으로 구성됐는데, 와인에 곁들여 먹는 20여종의 요리와 와인을 함께 판매하는 ‘레스토랑’을 비롯해 한잔씩 와인을 즐길 수 있는 ‘와인바’나 와인 관련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커뮤니티 라운지’ 등이 포함됐다.

 

또한 현대백화점은 와인을 즐길 수 있는 50여석의 규모의 공간을 활용해 전문 소믈리에의 와인클래스를 운영하고, 해외 유명 와인 브랜드의 파티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밸런타인데이 등 시즌별로 10여종의 와인을 시음해 볼 수 있는 ‘테이스팅 코너’도 운영할 방침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와인과 어울리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와인웍스 매장이 식품관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한섬, BTS-SYSTEM 3차 캡슐 컬렉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