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본사 압수수색…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있었나

검찰, KT본사 인력관리실 등 압수수색…채용비리 수사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1/14 [16:23]

KT본사 압수수색…김성태 의원 딸 특혜채용 있었나

검찰, KT본사 인력관리실 등 압수수색…채용비리 수사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1/14 [16:23]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KT가 14일 오전부터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이날 오전부터 경기도 성남시 KT본사 인력관리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문제가 된 채용문건과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은 지난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나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후, 강원랜드 등 공기업 채용비리가 터져나오던 지난해 2월 돌연 퇴사했다. 

 

이와 관련해 KT가 계약직 채용 계획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입사시키라’는 윗선의 지시로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을 채용했다며, 김 전 대표의 압력이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이 나왔다. 

 

뿐만 아니라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정규직 전환되는 과정에도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김 전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내 딸은 KT 비정규직도 아닌 파견직 근로자였다”며 “해당 업무에 정규직을 배치할지 계약직을 배치할지는 회사의 경영적 판단”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의 반박에도, 자녀 특혜채용 의혹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고 해당 사건을 맡은 검찰이 KT본사를 압수수색하기에 이르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대한민국파이팅복사홍보합시다 2019/07/24 [14:22] 수정 | 삭제
  • 일본불매운동 산와머니 리드코프 러시앤캐시 신한은행 일본자본이다 한심한 아줌마야 독립운동은 못해도 일본불매운동은 하기바란다 일본 은행 자랑하고 지랄하지 마라 위안부 여자들 당신같은 정신나간 사람들 때문에 일본한테 나라 뺏기고 고통받는것이다 일본 불매운동 검색하고 실천하기바란다 다음 네이버 구글에서 종교 개판검색 필독하자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 일본이 삼성과 한국경제를 힘들게한다 삼성같은 대기업도 일본한테 당하는데 중소기업들은 오죽하겠나 세계경쟁을 하려면 삼성과 같은 일류 기업들이 많아야 한다 수출로 먹고사는 나라 삼성같이 수출많이 하는 회사는 애국기업입니다 다른 나라 시다바리 기업은 오더 없으면 망한다 중소기업도 다른나라 대기업한테 게임이 안된다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경쟁할수 있는 대기업이 많아야 부국강병이된다 울물안 개구리처럼 생각하지 말고 정신차리기 바란다 부탁합니다 국민기업 애국기업 삼성 파이팅 대한민국 국민이 응원합니다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