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는 대용량이지…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성장세 ‘뚜렷’

9개월 만에 누적판매 1600만개 돌파, 누적매출 190억원 넘어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1/15 [15:08]

커피는 대용량이지…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성장세 ‘뚜렷’

9개월 만에 누적판매 1600만개 돌파, 누적매출 190억원 넘어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1/15 [15:08]

9개월 만에 누적판매 1600만개 돌파, 누적매출 190억원 넘어서

롯데칠성음료 신제품 10여개 중 가장 큰 성과…대용량 통했다

RTD커피 시장 성장세 웃돌아…대용량 커피 170% 성장률 보여

 

롯데칠성음료가 가용비(가격대비 용량) 트렌드를 반영해 선보인 500ml 대용량 RTD커피 ‘칸타타 콘트라베이스’가 출시 9개월만에 누적판매량 1600만개를 돌파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4월 출시한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블랙은 출시 3개월 만에 300만개가 판매되며 입소문을 탔고 6월에 출시된 라떼 제품도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제품은 출시 9개월만에 누적 판매량 1600만개를 돌파하고, 누적 매출은 190억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롯데칠성음료에서 출시된 10여개의 신제품 중 가장 큰 성과를 보였다. 

 

▲ 롯데칠성음료의 500ml 대용량 RTD커피 ‘칸타타 콘트라베이스’제품의 모습. (사진제공=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의 자체 시장분석결과에 따르면 국내 RTD 커피 시장은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 약 8% 성장한데 반해 대용량 커피는 2013년 40억원 규모에서 2017년 약 2150억원 규모로 크게 성장해 연평균 약 170% 가량의 성장률을 보였다. 

 

대용량 커피는 캔 기준으로는 390ml 이상이고, 페트병은 350ml 이상, 컵은 300ml 이상, 파우치는 230ml 이상 용량의 제품이다. 

 

이처럼 소비자들이 대용량 캔커피를 찾는 이유는 하루 커피 음용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커피 애호가 뿐만 아니라 책상에 오래 앉아있는 직장인‧학생들의 수요가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롯데칠성음료는 △1인이 여유있게 즐길 수 있는 500ml 대용량 △용량 대비 착한 가격 △커피 고형분 함량을 높인 깊고 진한 커피 풍미 △친환경 에코절취선 라벨 △제품 신뢰도를 높인 투명 패키지 적용 △제품 특징을 강조한 제품명 등이 콘트라베이스의 인기에 보탬이 됐다고 분석했다. 

 

롯데칠성음료 홍보담당자는 “칸타타 콘트라베이스는 넉넉한 용량으로 커피 헤비유저 뿐만 아니라 장시간 근무·공부를 하는 직장인·학생들에게 딱 맞는 제품”이라며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 및 제품군 확대 등을 검토하며 국내 대용량 RTD커피 시장을 칸타타 콘트라베이스로 이끌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갤럭시 스튜디오 본격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