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자회사로 편입

금융위원회, 올해 첫 정례회의서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 승인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1/16 [16:30]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자회사로 편입

금융위원회, 올해 첫 정례회의서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 승인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1/16 [16:30]

금융위원회, 올해 첫 정례회의서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 승인

오렌지라이프, 신한금융지주 14번째 자회사로 편입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지주의 14번째 자회사로 편입됐다. 이로써 신한금융지주는 이번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을 통해 그룹 비은행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게 됐으며,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경쟁력 우위를 갖춘 사업 포트폴리오 라인을 확보하게 됐다. 

 

신한금융지주는 금융위원회의 올해 첫 정례회의에서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 신청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9월 라이프투자유한회사가 보유한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4850만주(지분율 59.15%)를 주당 4만7400원, 총 2조2989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금융위의 승인이 완료됨에 따라 오렌지라이프는 신한금융지주의 14번째 자회사가 됐다. 

 

아울러 오렌지라이프는 2017년 기준 총자산 31.5조원(업계 5위), 당기순이익 3402억원(4위), ROA 1.10%(4위), 지급여력비율 455%(1위)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자산건전성 및 자본적정성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아울러 인구 고령화 등 금융시장의 환경 변화에 대응해 생명보험업 강화를 통한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함께 고객층, 주력상품, 판매채널이 다른 신한생명과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신한금융의 고객·채널기반을 활용한 영업 활성화, GIB·GMS그룹 사업부문제의 역량을 활용한 자산운용 수익률 제고 등 다양한 형태의 ‘원 신한’ 시너지 창출을 통해 그룹가치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여기에 신한금융은 글로벌 성과 창출을 위해 글로벌 사업부문을 신설하고, 은행이 진출한 국가에 카드, 금투, 생명 등 비은행 그룹사가 동반 진출해 그룹 관점에서 글로벌 사업기반확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오렌지라이프가 보유한 유럽식 선진적 경영관리체계와 다수의 글로벌 보험전문가를 활용해 향후 글로벌 보험 시장에서 그룹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해 조용병 회장은 “연초임에도 금융당국의 빠른 승인에 감사드리며, 오렌지라이프라는 훌륭한 기업을 그룹의 새 식구로 맞이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룹의 2020 스마트 프로젝트의 지속적인 추진을 통해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기반으로 보험업계의 판도를 새롭게 바꿔 업계 Top 3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