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태탕이 사라진다…오늘부터 식당서 생태탕 판매 금지

생태탕 팔면 최고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2/12 [09:29]

생태탕이 사라진다…오늘부터 식당서 생태탕 판매 금지

생태탕 팔면 최고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2/12 [09:29]

생태탕 팔면 최고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 

해외서 수입되는 동태는 규제대상 아냐…생태 대신 동태로  

 

명태 남획으로 국내 명태수가 급격하게 줄어들자, 정부가 생태탕 판매업소를 전면 단속한다는 특단의 조치에 들어갔다. 이에 당장 오늘부터 국산생태를 사용한 ‘생태탕’ 판매는 전면 금지된다.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은 12일부터 22일까지 육상 전담팀을 꾸려 불법어업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 밝혔다. 육상전담팀은 위판장과 횟집, 생태탕 전문 음식점 등 유통과정에서 단속을 진행할 방침이다. 

해양수산부의 이러한 조치는 지난달 15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른 후속조치다.

 

▲ 정부의 조치에 따라 당장 오늘부터 생태탕 판매가 전면 금지된다. 동태는 규제 대상이 아닌 만큼 동태탕 판매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사진=image stock / 자료사진)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명태 개체수를 보호하기 위해 시행된 이번 조치에 따라 상점에서 생태탕을 판매하거나 암컷대게‧소형갈치‧고등어‧참조기 등을 판매하면 최고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생태탕의 경우, 냉동이 아닌 생물 상태의 명태를 사용하기 때문에 반드시 국내 연안에서 잡은 명태를 사용한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 서식하는 명태 개체수를 줄일 우려가 크다.  

 

다만 동태는 사정이 다르다. 태평양이나 러시아 일대에서 잡혀 냉장 혹은 냉동 상태로 수입되는 명태는 규제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동태탕을 판매하거나 먹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정부의 이같은 조치에 따라 국내에 있는 생태탕 전문점은 직격타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생태탕 업계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 방사능 유출을 우려하는 이들이 늘면서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여기에 정부 규제까지 더해지면서 남은 생태탕 전문점은 장사를 접거나 동태탕을 판매하는 것으로 바꿔야 할 상황에 봉착했다. 

 

한편, 지난달 21일부터 국내 해안에서 명태를 잡는 행위는 전면 금지됐으며 △몸길이 9㎝이하인 어린대게 △모든 암컷대게 △18㎝ 이하의 갈치 △21㎝ 이하의 고등어 △15㎝ 이하의 참조기 등에 대한 어획도 금지됐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백운만 경기지방중기청장, 경중연 서부지회 정기모임에서 특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