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미정상회담 결렬됐지만…만남 자체는 ‘긍정적’

北, 핵시설 폐기 약속했지만 전체적 대북제재 완화 요구는 무산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2/28 [16:58]

북미정상회담 결렬됐지만…만남 자체는 ‘긍정적’

北, 핵시설 폐기 약속했지만 전체적 대북제재 완화 요구는 무산

홍세연 기자 | 입력 : 2019/02/28 [16:58]

北, 핵시설 폐기 약속했지만 전체적 대북제재 완화 요구는 무산

트럼프 “전체적 대북제재 완화 해줄 수 없었다” 결렬 이유 밝혀

“갑자기 일어나서 나온 것 아냐”…양국, 관계유지 바라고 우호적 관계 구축

 

비핵화를 위한 북미 2차 정상회담이 뚜렷한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한채 ‘결렬’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당장의 합의문 서명은 빠르다며 아직 김정은 위원장이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만남 자체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28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은 결렬로 마무리됐다. 양국 정상은 업무오찬을 취소하고, 공동선언 서명식에 참석하지 않은채 숙소로 돌아갔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도 당초 예정보다 앞당겨 졌다.

 

확대기자회견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던 양국 정상의 회담이 갑자기 결렬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렸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과도한 요구를 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쏟아졌다. 

 

이어진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협상 결렬 이유가 공개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전체적으로 제재완화를 원했지만, 우리는 할 수 없었다”며 회견장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핵시설의 큰 부분을 폐기하겠다고 했지만 저희가 모든 대북제재를 해제할 수는 없었다. 앞으로 계속해 협상을 진행해갈 것이지만 전체적인 대북제재 해제는 해줄 수 없었다”고 말해 북한이 핵시설 폐기를 약속했다는 점을 밝히기도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뛰는 것이 아니라 걸어야하는 시점”이라며 당장의 합의문 서명은 빠르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회담 분위기는 우호적이었다. 갑자기 일어나서 나온 것이 아니라 악수도 했고 따뜻함도 있고 관계유지를 바라고 있었다”고 말해 양국의 관계가 얼어붙은 것은 아니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역시도 분위기가 좋았다는데 동의하며 “김정은 위원장은 많은 희망을 가졌지만 우리가 더 많은 것을 요구했고, 아직 김정은 위원장이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진전은 있었지만 합의는 못했다”면서도 “하지만 저는 낙관적이다. 이 팀이 다시 만나서 앞으로 계속 협상해가면 좋을 것 같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미 이뤄낸 많은 진전에 대해 긍정적이고,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내린 결과가 좋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