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KGCI가 찾은 한진칼 지분 3.8%, 조양호 회장 연관 의혹

대한항공 임직원 및 사우회 명의 224만주 존재 확인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06 [11:31]

KGCI가 찾은 한진칼 지분 3.8%, 조양호 회장 연관 의혹

대한항공 임직원 및 사우회 명의 224만주 존재 확인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3/06 [11:31]

의결권 행사에 관여치 않는다는 한진칼

조양호 영향력 의심, 의결권 불허해야

 

출처를 알 수 없는 한진칼 주식 224만주가 발견돼 조양호 회장의 연관성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행동주의 펀드 KCGI6일 대한항공 임직원 2명 및 대한항공 관련 단체 명의의 지분 2241629주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KCGI에 따르면 해당 지분의 평가액은 500억원 이상으로 한진칼 전체 주식의 3.8%에 달한다. KCGI는 이들 지분이 자본시장법이나 공정거래법 상 특수관계인 또는 동일인관련자의 지분으로 신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발견된 지분은 KCGI가 지난 219일 법원의 주주명부 열람등사 가처분 결정을 인용한 데 따라 한진칼의 주주명부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한진칼의 계열사이자 조양호 회장의 특수관계인인 대한항공의 본사가 소유주의 주소지로 기재됐다는 설명이다.

 

한진칼 측은 KCGI의 해명 요구에 대한항공 직원들, 이들로 구성된 자치조직인 대한항공 자가보험 또는 대한항공사우회 등을 위해 보유하고 있는 지분들로 한진칼이나 대한항공이 지분의 취득, 의결권 행사에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회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해당 주식을 취득하는 데 사용된 자금의 출처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에 KCGI만약 조양호 회장의 특수관계인인 대한항공이 대한항공 자가보험이 및 사우회를 통해 운영자금을 일부라도 출연했거나 특정 임직원을 통해 운영이 이루어지고 있다면 조양호 회장이 대한항공을 통해 해당 단체들의 경영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자본시장법 상 특수관계인 및 공정거래법 상 동일인관련자에 해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KCGI이 단체들의 지분 취득 자금과 운영진의 선정 방식을 철저히 조사해 일부라도 대한항공 차원의 자금 지원이 이루어졌거나 운영진 선정에 관여한 것으로 판단될 경우 자본시장법 상 대량보유신고 및 공정거래법 상 신고를 즉각 이행하라고 한진칼에 촉구했다. 또 자본시장법에 따라 신고일로부터 6개월 간 해당 지분의 의결권 행사를 허용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