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국 몽니에 현대차 베이징공장 ‘가동 중단’

사드 보복, 환경규제 이중고… 판매 부진도 영향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10:44]

중국 몽니에 현대차 베이징공장 ‘가동 중단’

사드 보복, 환경규제 이중고… 판매 부진도 영향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3/07 [10:44]

중국 1베이징현대 4월경 문 닫아

中정부, 환경보호 명분 현대 나가라

사드 보복에 판매 급감, 가동률 추락

구조조정 들어간 것 아니냐시각도

 

현대자동차가 중국 현지 1호 공장인 베이징현대 1공장 가동을 이르면 다음 달, 늦어도 5월 쯤 중단한다.

 

7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차는 중국 정부와 베이징시 당국의 환경규제 압박과 사드 보복 여파로 베이징 1~3공장의 물량을 창저우 4공장과 충칭 5공장 등에 분산 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1공장은 2002년 현대차와 중국 베이징자동차가 지분 50 50을 출자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베이징 1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만 대 수준으로 이후 설립된 2·3공장, 창저우 4공장, 충칭 5공장 등을 모두 합하면 연 181만 대에 달한다.

 

 

베이징현대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사태 이전까지 연간 판매량이 100만 대를 상회하며 급성장을 거듭했다. 하지만 2017년 중국이 사드 보복에 나서면서 그해 판매량이 79만 대 수준으로 급감했다. 그러면서 공장 가동률이 반 토막 나 40%를 겨우 넘기는 수준이었다.

 

여기에 중국 정부와 베이징 당국은 환경보호를 핑계 삼아 현대차 공장을 시 외곽이나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라고 압박을 가했다. 이 때문에 생산라인을 줄이거나 폐쇄할 거라는 이야기가 끊이지 않았다.

 

최근 베이징현대는 베이징 1~3공장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재취업 알선과 보상금 지급 등을 조건으로 15천여 명 중 2천여 명을 내보내고, 100여 명은 4·5공장에 전환 배치했다. 베이징현대 공장 5곳의 인력은 현재 13천여 명 수준이다.

 

기아자동차 역시 중국 내 생산설비 일부의 가동을 중단하고 인력을 내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현지 합작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를 통해 장쑤성에 연 89만 대 규모의 1~3공장을 운영 중이다.

 

일각에서는 글로벌 생산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구조조정에 나선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생산능력은 900만 대 수준으로 전체 판매량 700만 대보다 200만 대 가량 과잉 상태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