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약품, 신약 개발 위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협약

CDK7 저해제 이용한 Myc 과발현 암세포 표적치료제 개발키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15:58]

영진약품, 신약 개발 위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협약

CDK7 저해제 이용한 Myc 과발현 암세포 표적치료제 개발키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3/07 [15:58]

 

CDK7 저해제 이용한 Myc 과발현 암세포 표적치료제 개발키로

선도물질 최적화, 약효평가, 임상연구 등에 2년간 정부지원금 받는다

 

영진약품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CDK7 저해제를 이용한 Myc 과발현 암세포 표적치료제의 개발을 위해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범부처신약개발사업은 신약개발을 지원해온 국가 R&D사업으로, 2020년까지 글로벌 신약을 10개 이상 개발할 수 있는 사업 추진 체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영진약품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CDK7 표적 항암제 개발을 위한 선도물질 최적화, 약효평가, 임상이행 연구, 독성평가, 공정개발 확립 및 대량합성 연구에 약 2년간 정부 지원금을 받게 됐다. 

 

영진약품은 선정된 과제를 통해 오픈이노베이션 확대 및 지속적인 자체연구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광옥 연구본부장은 “CDK7 표적항암제 선행연구를 통해 활성물질의 Myc 과발현 암세포 증식 억제 효능이 매우 우수함을 확인했으며, 관련 내용은 다가오는 미국암학회 AACR2019에서 구연발표할 예정”이라며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연구지원을 통해 경쟁력 있는 글로벌 혁신 표적항암제 개발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진약품은 자체 개발신약 KL1333을 스웨덴 소재 미토콘드리아 이상 질환 치료 전문회사인 뉴로바이브에 기술수출한 경험이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라인업 대거 늘린 ‘올 뉴 아반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