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리은행, 우리금융 지분 2.7% 블록딜 매각

법률상 매각의무 대상 주식 전량 매각 성공으로 오버행 이슈 완전 해소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3/22 [10:08]

우리은행, 우리금융 지분 2.7% 블록딜 매각

법률상 매각의무 대상 주식 전량 매각 성공으로 오버행 이슈 완전 해소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3/22 [10:08]

법률상 매각의무 대상 주식 전량 매각 성공으로 오버행 이슈 완전 해소

전 세계 주요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과 참여

외국인지분율 30.2%로 상승

 

우리은행이 보유하고 있던 우리금융지주 지분 2.7%를 매각했다. 이를 통해 우리금융지주의 해외투자자 지분율은 우리금융지주 재상장일(2월 13일) 당시 27.5%에서 30.2%로 높아지게 됐다.

 

우리은행은 지난 22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이하 블록세일)으로 보유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1834만6782주(지분율 2.7%)를 해외 기관 투자자들에게 전량 매각했다고 22일 밝혔다.

 

▲ 우리은행 사옥 전경(사진제공=우리은행)   

 

이번 블록세일은 ▲미국(57.4%), ▲아시아(30.9%), 유럽(11.7%) 등 전 세계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매각 물량의 3배가 넘는 약 7억5000불(약 8460억원)을 참여해, 예정된 최대물량을 성공적으로 매각할 수 있었다.

 

이는 새로 출범한 우리금융지주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 가치 상승에 대한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그간 우리금융 주가 상승의 걸림돌이었던 대기물량 부담이 해소됨에 따라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보유 주식의 매각을 통해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지주의 BIS비율이 각각 18bp 및 10bp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