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신세계, 5G 미래형 매장 구축 협력 나서

5G 사업모델 발굴 및 서비스 제공 제휴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02 [17:52]

SKT-신세계, 5G 미래형 매장 구축 협력 나서

5G 사업모델 발굴 및 서비스 제공 제휴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02 [17:52]

매장 디지털화, ICT 기술로 새로운 쇼핑 경험

AR·VR, 인증·결제 기술 등 신세계 유통매장 적용

 

SK텔레콤이 신세계아이앤씨와 유통·물류 영역에서 5G 기반의 새로운 사업모델과 혁신적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손을 잡았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신세계아이앤씨는 신세계그룹 계열 백화점과 마트, 복합쇼핑몰,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5G 기반의 새로운 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미래형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데 협력하는 업무협약(MOU)2일 체결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신세계그룹의 IT서비스 전문 기업으로 정보통신기술(ICT)와 유통산업을 연계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간편결제 플랫폼 ‘SSG페이와 교육서비스 ‘SSG EDU’ 등 플랫폼 사업과 IT 유통사업까지도 수행한다.

 

▲ 윤원영 SK텔레콤 미디어사업부장 겸 SK브로드밴드 운영총괄(왼쪽)과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 대표(오른쪽)가 2일 서울 중구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5G 기반 사업 모델과 혁신 서비스 제공에 협력키로 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최고 수준의 5G 역량과 관계사가 보유한 ICT 기술력을 끌어 모아 유통·물류 분야에서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 모델을 구체화한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 ICT 패밀리사의 역량과 신세계그룹의 축적된 유통 IT기술 노하우가 결합하면 소비생활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영상분석, 빅데이터 등 다양한 뉴 ICT 기술이 활용한다.

 

MEC 및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통해 사무실 및 매장 어디서나 대용량의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할 수 있다. 고객들은 ARVR을 활용해 기존에 없던 다양한 쇼핑 경험을 누릴 수 있다. 가령 신세계 매장을 디지털 플랫폼에 구현해 매장에 가지 않고도 VR로 쇼핑이 가능하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AR을 통해 상품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다.

 

또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과 인증·결제 기술을 적용하면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전에 없던 구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센서로 고객을 정확히 인식해 쇼핑 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재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추천하는 식이다. 향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쇼핑 추천 시스템 고도화 방안도 개발할 예정이다.

 

3사는 SK텔레콤의 클라우드 관리 기술을 기반으로 SK브로드밴드가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PC 유통사업 협력도 검토 중이다. PC를 구성하는 중앙처리장치(CPU)와 메모리, 디스크드라이브 등을 가상화 기술이 적용된 클라우드 서버에 구현해 시·공간의 제약 없이 개인화 컴퓨팅 환경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윤원영 SK텔레콤 미디어사업부장 겸 SK브로드밴드 운영총괄은 이번 전략적 제휴는 ICT와 유통기업 간 5G 기반 사업 협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유통과 통신업 대표 기업 간 협력으로 고객 접점의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상상을 뛰어넘는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