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비켜…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소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 건강 지키기 위한 연구개발 진행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0:16]

미세먼지 비켜…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소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 건강 지키기 위한 연구개발 진행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4/09 [10:16]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 건강 지키기 위한 연구개발 진행 

매커니즘 규명하고 신소재 및 제품 개발키로…R&D 역량 집중 

 

아모레퍼시픽이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안티폴루션 연구센터(Anti-pollution Research Center)’를 개소하고 연구개발에 나선다. 

 

아모레퍼시픽은 9일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를 기술연구원에 신설해 올해 4월부터 운영 중이라며, 이곳에서 유해환경과 그로 인한 다양한 피부 변화를 연구하고 전세계 고객의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제품 개발 등 여러 영역을 총괄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문제는 호흡기 질환과 각종 질병을 유발함은 물론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염증과 트러블을 유발하고, 주름생성 및 색소침착 등 피부노화를 가속화 시킨다. 

 

이 때문에 아모레퍼시픽은 연구를 바탕으로 외출 시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방어기술, 피부에 남아 있는 미세먼지 잔여물 제거 기술, 손상된 피부의 트러블을 완화해주는 기술 등 다양한 안티폴루션 솔루션을 적용한 제품을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 아모레퍼시픽이 개소한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여기서 아모레퍼시픽은 미세먼지 등 외부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건강을 지키기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이러한 연구개발의 연장선으로 아모레퍼시픽은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를 신설하고 △미세먼지가 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메커니즘 규명 △미세먼지 대처에 효과적인 새로운 소재와 진단 센서 개발 △글로벌 고객의 피부 임상 연구 △미세먼지 피부 대처 가이드라인 및 미용법 제시 △주요 안티폴루션 기술이 반영된 제품 출시 △다양한 디지털 소통 콘텐츠 제작 등을 이어갈 방침이라 밝혔다.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소재 및 기전‧임상‧분석 등을 담당하는 기반연구 파트와 유해환경 제거‧방어‧에프터케어 기술 및 고객연구 등을 담당하는 제품화 기술 파트, 대외 소통 및 실증 파트 등 다양한 분야가 총망라돼 구성됐다.

 

센터는 아모레퍼시픽 뷰티포인트 앱에서 연재 중인 ‘캐리의 뷰팁-초미세먼지 걱정 끝내주는 추천템의 모든 것’ 뷰티툰 제작을 지원했으며, 4월 중에는 연구원 인터뷰 및 미세먼지 관련 주요제품 리뷰 등 다양한 콘텐츠를 뷰티포인트 앱과 협업해 선보일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김왕기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그동안 유해환경을 예측하고 고객의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이어온 전방위적인 연구 역량을 집대성해 설립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다양한 전문가들과의 협업과 소통을 통해 전세계 고객에 건강과 아름다움을 선사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2007년부터 매연 등 외부 유해 대기환경에 노출된 피부에 관한 연구를 이어왔다. 2008년부터는 황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연구했고 2014년에는 피부 유해성 시험 모델 구축 등을 통해 안티폴루션 연구분야를 미세먼지까지 확장했다. 현재는 미세먼지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는 중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