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59주년… 고상한 이해찬 ‘싸움닭’ 홍영표 ‘딴소리’ 자한당

홍영표 “역사 날조” vs 자한당 “법치 훼손”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19 [13:02]

4·19 59주년… 고상한 이해찬 ‘싸움닭’ 홍영표 ‘딴소리’ 자한당

홍영표 “역사 날조” vs 자한당 “법치 훼손”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19 [13:02]

4·19혁명 59주년 맞아 여야 5당 메시지

 

정치권에서는 여야 정당들이 4·19혁명의 정신을 강조하는 목소리를 제각각 쏟아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오전 정부 기념식에 앞서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4·19혁명 59주년에 대한 평가와 함께 현안을 논의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4·19혁명은)59년 전 이승만 정권의 독재에 맞서 과감히 일어난 시민혁명이라면서 헌정사상 최초로 성공한 민주혁명인 동시에 아시아에서도 최초로 성공한 시민혁명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4·19는 대한민국 정통성의 근원인 동시에 민주주의의 원천이라며 “4·19 정신이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부활해서 부마항쟁과 광주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 촛불혁명으로 도도하게 이어졌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최근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이 준동하고 있다라며 정치권과 사회 일각의 극우화를 언급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해야 할 국회 안에서 독버섯처럼 자라나고 있다라면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반민특위 활동을 왜곡하고 군사 독재와 쿠데타 정권에 맞섰던 5·18의 역사를 날조하는 상상도 못 할 망언이 제1야당의 입에서 솓아져 나왔다라고 비판했다.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자유한국당은 법치를 끌어들이며 현 정부를 비난하는 데 여념이 없었다. 자유한국당은 전희경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민주라는 이름으로 법치가 훼손되고, 일부 세력들이 국민이 부여하지도 않은 권력을 휘두르며 사회 전반을 호령하고 있다라며 무너지는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를 지켜내야 하는 책임이 지금 우리에게 있다고 성토했다.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는 최근 국정농단 사태로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최근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합을 맞추고 있는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제1야당 교체와 비례대표 확대 등을 메시지에 담았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한국 정치 지형을 바꾸는 제1야당 교체와 선거제도 개혁으로 국민의 얼굴을 닮은 민주주의를 만드는 데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승자 독식의 정치를 극복하기 위한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와 분권형 개헌은 번번이 기득권과 당리당략이라는 장애물에 막히고 있고, 사회적 불평등과 경제적 양극화로 인해 민주주의의 토대가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홈페이지 첫 화면에 4·19혁명 제59주년 기념 배너를 내걸었을 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