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서울도서관 외벽에 ‘수소로 밝힌 미래’

지구의 날 맞아 미디어 파사드 선보여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11:06]

현대차, 서울도서관 외벽에 ‘수소로 밝힌 미래’

지구의 날 맞아 미디어 파사드 선보여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23 [11:06]

▲ 현대자동차가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도서관(옛 서울시청 건물) 외벽에 수소전기차 넥쏘의 연료전지를 활용, 수소 에너지를 알리는 미디어 파사드를 진행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도서관(옛 서울시청 건물) 외벽에 수소 에너지를 알리는 미디어 파사드를 진행했다. 미디어 파사드는 건물 외벽에 조명을 비춰 영상과 이미지를 표현하는 기법으로 현대차는 여기에 수소전기차 넥쏘의 연료전지를 사용해 주목받았다.

 

23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이벤트는 수소 에너지의 원리를 알기 쉽게 알리고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비전을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한 자리였다. 현대차는 22일 저녁 8시부터 서울시청 앞에서 진행된 소등 행사와 동시에 서울도서관 외벽에 프로젝션 맵핑 기법으로 영상을 투사해 수소 에너지의 이미지를 약 1시간 정도 선보였다.

 

영상에는 수소 에너지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가 담겨 있었다. 수소가 만들어지기 전 물의 상태에서 물이 수소와 산소로 분해되는 단계, 전기 분해로 생성된 수소 분자가 운동에너지를 갖는 단계, 수소 분자가 다시 물이 되는 단계에 이르기까지 수소의 순환 과정이 형상화됐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 다섯 대의 수소 연료전지료 전력을 만들어 대형 빔 프로젝터에 공급했다. 수소 연료는 난지도 쓰레기 매립장의 폐기물에서 수소를 뽑아내는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수소충전소에서 조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불을 끄는 에너지 절약에서 수소 연료전지를 활용해 불을 밝힘으로써 보다 적극적으로 미래 에너지 비전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자동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