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포토] 주인 잃은 안전화, 국화꽃만 덩그러니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5:14]

[MJ포토] 주인 잃은 안전화, 국화꽃만 덩그러니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24 [15:14]

▲ 작업 중 사고로 숨진 하청 노동자의 안전화가 주인을 잃은 채 놓여있다. 민주노총과 노동건강연대, 매일노동뉴스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개최했다.     © 성상영 기자

 

작업 중 사고로 숨진 하청 노동자의 안전화가 주인을 잃은 채 놓여있다. 민주노총과 노동건강연대, 매일노동뉴스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개최했다.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는 포스코건설이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에서는 지난 한 해에만 10명의 하청 노동자가 산재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 5명이 사망한 포스코의 경우 3위에 올랐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LG전자 5월 출시 전략 스마트폰 렌더링 공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