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포토] 주인 잃은 안전화, 국화꽃만 덩그러니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5:14]

[MJ포토] 주인 잃은 안전화, 국화꽃만 덩그러니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24 [15:14]

▲ 작업 중 사고로 숨진 하청 노동자의 안전화가 주인을 잃은 채 놓여있다. 민주노총과 노동건강연대, 매일노동뉴스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개최했다.     © 성상영 기자

 

작업 중 사고로 숨진 하청 노동자의 안전화가 주인을 잃은 채 놓여있다. 민주노총과 노동건강연대, 매일노동뉴스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개최했다.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는 포스코건설이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에서는 지난 한 해에만 10명의 하청 노동자가 산재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 5명이 사망한 포스코의 경우 3위에 올랐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