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2019년 1분기 당기순익 5686억원 시현

지주 회계처리변경 영향 감안시 6000억원 초과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4/25 [14:01]

우리금융그룹, 2019년 1분기 당기순익 5686억원 시현

지주 회계처리변경 영향 감안시 6000억원 초과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4/25 [14:01]

지주 회계처리변경 영향 감안시 6000억원 초과

경상기준 사상최대 실적

향후 본격적인 비은행부문 M&A로 성장성 부각 기대

 

우리금융그룹이 지주출범 후 첫 실적을 발표했다. 우리금융은 2019년 1분기 당기순이익 5686억원을 시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한 것은 물론, 지주사 회계처리방식 변경으로 인한 지배지분 순이익 감소분 약 380억원 포함시 6000억원을 초과한 것으로 분기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이루었다.

 

이같은 호실적은 우량자산 위주 성장 및 저비용성예금 증대로 이룬 수익성 개선 등 업그레이드 된 영업력과 이미 업계 최고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건전성 부문이 추가 개선된 결과로 풀이된다.

 

이자이익은 기업대출 중심의 자산성장과 저비용성 예금확보 노력으로 견조한 증가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고, 핵심 저비용성예금도 전년동기대비 2.0% 증가했다.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사진제공=우리금융지주)    

 

비이자이익은 수수료 위주의 성장을 통해 전분기 대비 10.2% 증가했다. 그간 중점 추진해 온 자산관리부문은 어려운 영업여건에도 불구하고 전분기 대비 20% 성장했고, 외환 및 파생부문도 CIB 강화전략 추진의 결과 전분기 대비 크게 증가하는 등 수수료이익 부문이 올 한해 비이자이익의 실적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업계 최고수준을 달성한 자산건전성(은행기준) 관리부문은, 전년말 수준보다 더욱 개선되어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7%를 기록했고, 연체율도 0.33%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건전성 중심의 여신문화가 완전히 정착되면서 우량자산 비율은 기업대출 증가에도 전분기 대비 0.7% 증가한 85.1%를 달성했고 NPL 커버리지 비율은 전분기 수준인 118.9%를 시현하여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하는 등, 향후에도 현재 수준의 건전성 관리는 지속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계열사별 1분기 당기순이익은 각각 우리은행 5394억원, 우리카드 240억원 및 우리종합금융 123억원을 시현했다.

 

이와 관련해 우리금융 관계자는 “지주체제 출범으로 신종자본증권 이자를 지배 지분 순이익에서 차감하는 회계처리방식 변경으로 인해 순이익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도 오히려 시장 컨센서스를 뛰어 넘는 깜짝 순이익을 달성한 것은, 손태승 회장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이자·비이자 부문의 수익원 확대 및 철저한 건전성 관리의 결과”라며 “현재 진행 중인 동양자산운용 및 국제자산신탁 등 비은행 부문 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함은 물론, 본격적인 비은행부문 M&A로 우리금융그룹의 성장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