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Shinhan(신한) 효과’…베트남 카드사업 훈풍 불러와

PVFC인수 후 사명 변경 등 6조원대 베트남 금융시장 공략 본격화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5/12 [11:38]

‘One Shinhan(신한) 효과’…베트남 카드사업 훈풍 불러와

PVFC인수 후 사명 변경 등 6조원대 베트남 금융시장 공략 본격화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5/12 [11:38]

카드 실질회원 21만명, 월 취급액 약 6000만불

베트남 카드업계 메이저로 등극

PVFC인수 후 사명 변경 등 6조원대 베트남 금융시장 공략 본격화

 

신한금융그룹이 매트릭스 체제로 운영 중인 글로벌 부문과 관련해 베트남 카드사업이 그룹의 대표적인 One Shinhan(이하 원신한) 협업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신한카드는 베트남 카드사업과 관련해 2019년 4월말 누적 기준 신용카드 취급액이 전년동기 대비 43% 증가한 1.9억불, 회원수는 21만명으로 이중 현지인 회원 비중은 97%에 달한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2011년 베트남 카드업계내 12위로 출범한 신한베트남은행 카드사업은 최근 7위 규모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으며, 이는 베트남에서 카드업을 하고 있는 HSBC, Citi 등의 글로벌 은행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라고 신한카드측은 전했다.

 

이러한 성공 배경에는 국내 1위 카드 사업자인 신한카드의 주재원 현지파견 및 컨설팅 지원노력과 더불어 현지에서 외국계 1위를 영위하고 있는 신한베트남은행의 은행 사업자로서의 장점과 철저한 현지화가 접목되어 나타난 결과로 풀이된다.

 

신한베트남은행 카드사업은 현지에 특화된 포인트 적립과 캐시백형 카드상품 출시뿐만 아니라 클룩(KLOOK, 아시아 1위 여행액티비티 플랫폼), 쇼피(Shopee, 베트남 1위 온라인 쇼핑몰) 등 베트남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180여 가맹점들과의 다양한 제휴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존 영업 채널인 은행 영업점, 카드 설계사, 텔레마케팅 조직 이외에 잘로(ZALO, 베트남 1위 SNS)와 같은 디지털 채널을 영업 활동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우량 회원 중심의 모집 전략을 통한 카드 이용률도 증가 추세에 있다.

 

아울러 올해 1월에 베트남 금융당국으로부터 베트남 푸르덴셜소비자금융(Prudential Vietnam Finance Company Limited, PVFC)의 인수 승인을 받은 신한카드는 최근 SVFC(Shinhan Vietnam Finance Company Limited)로 사명을 변경, 향후 파이낸스 사업으로의 확장도 준비 중에 있다. 소비자 금융대출 뿐만 아니라 소비재・자동차 할부금융 등으로 사업모델을 다변화하고, 조달구조 개선을 통한 사업 경쟁력을 배양해 나갈 전략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의 베트남 신용카드 사업은 국내 자체 브랜드로 해외에서 신용카드 사업의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낸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룹의 원신한 전략을 통해 베트남 카드사업을 2020년 업계 5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SVFC의 성공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신한베트남은행과 함께 베트남 금융시장에서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할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