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실적호재 더해 ‘1천억’ 설비투자 예고

대규모 시설투자, 성장동력 확보 및 수출 확대 꾀한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2:07]

동국제약, 실적호재 더해 ‘1천억’ 설비투자 예고

대규모 시설투자, 성장동력 확보 및 수출 확대 꾀한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5/15 [12:07]

1분기 매출 전년동기 대비 19.2% 증가한 1105억원 

대규모 시설투자, 성장동력 확보 및 수출 확대 꾀한다 

 

동국제약은 15일 1분기 매출 실적과 함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1000억원대 시설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15일 공시에 따르면 동국제약은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19.2% 증가한 1105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3.9% 증가한 145억원을 기록하며 실적이 호조를 보였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일반의약품 부문이 16%, 전문의약품 부문이 15%, 헬스케어사업 부문이 33%, 자회사 동국생명과학이 13% 성장해 전반적으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 동국제약 본사 전경. (사진제공=동국제약)  

 

이번 실적에 대해 동국제약 관계자는 “전 사업부와 동국생명과학 기존 제품들의 고른 성장과 함께 신제품들의 매출 호조가 동반됐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이와 더불어 동국제약은 성과 지속을 위해 향후 3~4년에 걸쳐 1000억원 이상의 다양한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다. 투자계획에 발맞춰 이미 동국제약은 지난 한해 천연물 추출 공장 등에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동국제약은 올해와 내년까지 시설 확충을 위해 25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으며, API (원료의약품) 공장 설비를 증설하고 테이코플라닌‧댑토마이신‧히알루론산의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펩타이드 제제 신제품과 기존 동결건조제 등 분말주사제 공장을 신축하고 프리필드와 필러 제품의 자동화 라인에 투자해 EU-GMP 수준의 최신 시설을 통한 우수한 품질의 제품라인을 확보해 나간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한 해외 바이오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CMO 비즈니스 진출, 신규원료 및 신약의 해외시장 수출 확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신규 비즈니스 개발 등의 신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동국제약과 함께 동국생명과학 역시 향후 3년간 API 공장 증설 및 제조시설 선진화, 신규 제품 연구 등을 위해 500억원대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시설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향후 해외시장을 개척함은 물론 고용창출을 통한 건전한 성장을 지속하는 것이 목표”라며 “기업의 이익으로 건강한 투자를 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궁극적으로 사회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국제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