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상을 바꾼 괴짜의 '바보 실험' 비하인드 스토리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5/17 [16:22]

세상을 바꾼 괴짜의 '바보 실험' 비하인드 스토리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5/17 [16:22]

 

'종의 기원' 만들어낸 천재 과학자의 '바보 실험' 비하인드 스토리

 

병아리 부화를 실험하기 위해 달걀을 품은 에디슨, 치료제 개발을 위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배양액을 마셔버린 마셜 박사 등 천재 과학자 이야기 뒤에는 항상 우리를 놀라게 하는 괴짜 실험의 비밀이 숨어있다.

 

미래엔 와이즈베리가 출간한 '다윈의 실험실'은 지구상에서 생명의 시작을 파헤친 '종의 기원'을 써낸 다윈의 인간적 모습과 괴상해 보이지만 과학적 의미가 큰 실험들을 다윈의 일대기를 통해 풀어낸 서적이다.

 

종의 이동 실험을 위해 오리발로 만든 달팽이 사육장과 갖가지 농도의 소금물 항아리들, 실험용 씨앗들을 얻기 위한 잡초 정원, 변이 실험을 위해 만든 따개비밭과 비둘기 사육장 등 다윈의 집 뒷마당은 여느 마당과는 사뭇 다른 풍경을 갖췄다.

 

스스로 ‘바보 실험’이라 부른 다윈의 집 뒷마당 실험에는 7남매의 어린 자녀는 물론, 친구, 가정교사, 집사 등 주변 사람들이 총 동원되었으며, 파리지옥에 머리카락과 손톱을 먹이로 주어보고, 새의 모이주머니에 씨앗을 심어보고, 각종 씨앗을 바람에 날려보는 등 과학 실험이라기보다 가족 이벤트에 가까웠다.

 

이 책에서 작가는 다윈의 개인사를 통해 그의 놀라운 통찰력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영국의 유명 시인 콜리지가 ‘다윈화하기(darwinizing)’라는 단어를 만들 정도로 대담한 창의력을 지닌 할아버지 이래즈머스 다윈의 기질을 물려받아, 언제나 평범한 것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며 숨겨진 의미를 발견하려 한 것이 위대한 종의 기원의 시작이라고 말한다. 이어 다윈이 했던 실험이 현재를 사는 우리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와 함께, 다윈의 뒷마당 실험을 재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한다.

 

신이 자연을 설계했다는 자연신학이 주류를 이루던 19세기에 자연 선택에 따른 진화론으로 소위 과학계의 혁명을 일으켰던 천재 과학자의 위대한 업적은 거창한 실험실이나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만든 것이 아니다. 주변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과 창의적인 사고, 끈질긴 관찰과 투철한 실험정신, 주변과의 적극적인 소통이 새로운 생물학의 기저가 되고 과학적 연구로 발전된 것이라고 책은 말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