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배우러 온 러시아 1위 통신사

동유럽 대표 통신사 MTS와 글로벌 협력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19 [13:47]

KT 5G 배우러 온 러시아 1위 통신사

동유럽 대표 통신사 MTS와 글로벌 협력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5/19 [13:47]

MTS 경영진, KT R&D센터 찾아 5G 체험

AI 호텔 둘러보고 기가지니에 호평 내놔

 

러시아를 비롯한 동유럽 대표 통신사업자인 모바일텔레시스템즈(MTS)가 우리나라의 5G를 둘러보기 위해 KT를 찾았다.

 

KTMTS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들이 지난 17일 방한해 5G, 인공지능(AI), 스마트홈 등 미래사업 분야를 둘러봤다고 19일 밝혔다. MTS는 러시아 유·무선 최대 통신사이자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투르크메니스탄 등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에서 1억 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과 알렉세이 코르냐 MTS CEO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빌딩에서 만나 글로벌 사업 협력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MTS 경영진은 서울 서초구에 있는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프로야구 라이브와 인텔리전트TV 5G 기반의 B2C 서비스를 체험했다.

 

▲ 5G 네트워크를 둘러보기 위해 방한한 알렉세이 코르냐 MTS CEO와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KT)

 

MTS그룹 경영진은 KT5G를 기반으로 플랫폼 사업자로 변모하고 있다는 점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들은 국내 최초 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을 방문해 KTAI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AI 호텔에서 미디어 및 홈 IoT 기기를 제어하는 모습을 둘러보며 KTAI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KTAI TV ‘기가지니에도 눈을 떼지 못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구글과 아마존이 AI를 주도하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통신회사가 AI 시장을 선도하고 있어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알렉세이 코르냐 CEO“AI와 사물인터넷(IoT) 분야는 사업혁신의 기반으로 MTS의 전략적 우선순위 분야라며 “KT의 기술과 서비스를 체험하고 협력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선보인 데 이어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5G를 선도하는 사업자로서 MTS와 같은 글로벌 통신기업들과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