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현대·기아차서 특허 3000건 쏟아져

현대·기아차, 2019 ‘발명의 날’ 행사 개최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19 [15:00]

작년 현대·기아차서 특허 3000건 쏟아져

현대·기아차, 2019 ‘발명의 날’ 행사 개최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5/19 [15:00]

우수 특허 제출 연구원 6명에 포상

체계적 보상으로 신기술 확보 나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미래 자동차 기술을 선도할 우수 아이디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연구원들의 기술 발명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발명의 날행사를 지난 17일 개최했다.

 

현대·기아차는 경기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2019년도 제10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우수 특허를 선정해 포상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발명의 날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10년간 이 대회를 통해 출원·공개된 특허는 17500여 건에 달한다.

 

▲ 현대·기아자동차 연구원들이 지난 17일 경기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2019 발명의 날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기아자동차)

 

올해 발명의 날 행사에서는 지난해 출원된 3000여 건의 아이디어가 경쟁을 벌였다. 현대·기아차는 엄정한 평가 절차를 통해 등급을 매겨 의장기술, 재료기술, 변속기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22건의 특허 제안을 일차적으로 선별했다. 이중 상위 6건의 우수 특허가 결선에 진출했다.

 

결선에는 에디팅 차랑의 체결 기술(차동은 책임연구원) 전산합금 설계를 활용한 페라이트계 스테인리스강 신 성분계 개발(강민우 책임연구원) 소형차 3중 충돌에너지 흡수 및 차체 거동 최적화 구조(김도회 책임연구원) 에코 코스팅 주행 중 가속시 킥다운 변속 응답성 개선을 위한 유압 제어 로직(박상준 책임연구원) 저소음 운전압력 조절 장치(하경구 파트장) 생체신호기반 탑승자 상태 판단 및 위험 상황 대처방안 (김균하 연구원) 등이 올랐다.

 

최종심사는 특허 평가 등급과 프레젠테이션 이후 진행된 문자투표 점수를 합산해 진행됐다. 대상은 김도회 책임연구원이 받았고, 차동은 책임연구원과 강민우 책임연구원이 최우수상을, 하경구 파트장과 박상준 책임연구원, 김균하 연구원이 우수상을 받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으며, 최우수상 수상자 2명에게는 각 200만원, 우수상 수상자 3명에게는 각 100만원이 수여됐다.

 

이 밖에도 이번 발명의 날 행사에서는 전 카카오 고문인 박용후 피와이에이치 대표이사가 관점을 디자인하라: 관점을 바꾸면 미래가 바뀐다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발명의 날 행사를 통해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고, 미래 자동차 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기술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특허 제안자에게 최고 10억원까지 보상하는 직무 발명 보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