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미술전 후원하는 게임社들…복원 비용 지원까지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5/23 [09:55]

미술전 후원하는 게임社들…복원 비용 지원까지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5/23 [09:55]

 

국내 게임회사인 게임빌과 컴투스가 20세기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미술가들의 걸작만 엄선한 ‘혁명, 그 위대한 고통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 특별전을 공동 후원한다.

 

다음달 13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 특별전은 현대미술의 새로운 시작을 알린 야수파와 입체파 미술가들의 시대 정신과 혁명적 창조성을 엿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현대미술의 보고인 프랑스 트루아 현대미술관의 국내 최초 전시회로서 서울과 독일 단 두 곳에서만 진행된다. 게임빌과 컴투스는 세계적인 문화 유산으로 인정받는 이 예술 작품들의 복원 및 보존 비용을 지원한다.

 

양사는 혁명적이고 창조적인 작품 세계와 시대를 앞서 나간 거장들의 통찰력을 존중하며, 그들의 도전 정신이 혁신을 추구하는 양사의 기업 문화와 닮아 공감대를 형성, 적극 지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훼손의 우려로 외부 공개를 극히 꺼리던 야수파 최고의 걸작, 앙드레 드랭(Derain, André)의 ‘빅 벤’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또, 치열하게 선의의 경쟁을 펼쳤던 ‘마티스와 피카소 특별관’, 역사적인 미술 혁명을 재현한 ‘살롱 도톤트 특별관’ 등 다양한 작품들을 구성하여 국내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전시회 기획사인 코바나컨텐츠 관계자는 “새로운 시각으로 새로운 현대미술의 시대를 열었던 예술가들의 혁명 정신과 창조성이 게임빌-컴투스가 추구해 온 글로벌 프론티어 정신과 맞닿아 있어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