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위기 풀 열쇠 ‘KT 5G 스마트팩토리’

KT, 스마트팩토리 상품 3분기 출시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30 [16:18]

제조업 위기 풀 열쇠 ‘KT 5G 스마트팩토리’

KT, 스마트팩토리 상품 3분기 출시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5/30 [16:18]

5G, 산업 활력 불어넣을 구원투수

분야별 파트너와 융합 솔루션 내놔

“2030년 제조업 15.7조 가치 창출

 

KT가 제조업 위기의 구원투수로 떠오른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 지능형 공장)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KT는 올 3분기에 기업 전용 5G 상품인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내놓을 계획이다.

 

KT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마트팩토리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스마트팩토리 파트너 사업자인 현대중공업지주(로봇)와 코그넥스(머신비전), 텔스타홈멜(프로토콜 장비), 유도그룹(물류)이 함께했다. KT는 파트너사와 공동으로 정보통신기술(ICT)과 제조업 융합에 박차를 가한다.

 

스마트팩토리는 우리나라 핵심 산업인 제조업을 혁신할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 제조업은 생산성 향상이 멈추며 침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5G를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생산성을 눈에 띄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오는 20305G가 제조업에서 창출할 가치는 156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 KT가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 선보인 스마트팩토리 설비(협동로봇). 이날 전시된 협동로봇은 제품을 식별해 불량품을 걸러내고, 생산 정보를 태블릿PC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었다.     © 성상영 기자

 

스마트팩토리는 지능화의 수준에 따라 4가지 단계로 나뉜다. 첫 번째는 기초적인 ICT를 활용해 정보를 수기로 입력하는 대신 바코드 또는 RFID를 사용하는 기초 수준이다. 두 번째는 공정 자동화로 설비와 생산 정보를 실시간으로 집계하고, 의사결정에 반영하는 중간1 수준이다. 세 번째는 공장의 모든 설비가 사물인터넷(IoT)에 접속돼 빅데이터를 축적, 분석하고 공장 운영을 최적화하는 중간2 수준이다. 마지막 단계는 각종 기술을 통한 자가진단은 물론 자율 제어까지 가능한 고도화 수준이다.

 

우리나라 제조업체는 대부분 기초 또는 중간1 단계에 머물러 있다. KT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수준에 따라 다양한 솔루션을 마련할 계획이다.

 

KT5G 상용화를 준비하는 단계서부터 스마트팩토리 분야 핵심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이들은 전국 주요 산업단지를 찾아다니며 제조업체 관계자들을 만나고, 학계에 조언을 구했다. 이를 토대로 KT5G 스마트팩토리 3GPP 규격 도입 기업 전용 5G 기반의 강력한 보안 제조업에 특화된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 팩토리 메이커스에 기반한 실시간 원격 관제·운용 ICT 솔루션과 융합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이라는 5가지 방향을 설정했다.

 

박윤영 KT 기업사업본부장은 “5G와 결합한 B2B(기업 대 기업 비즈니스) 모델은 기업의 모습을 바꾸고, 나라의 경쟁력을 올릴 것으로 생각한다“KT와 파트너사 함께 제조업의 모습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이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스마트팩토리 사업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이날 행사에는 스마트팩토리 협력사가 총출동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스마트팩토리 구현을 위한 로봇 관리 시스템(HRMS)을 제공한다. 코그넥스는 5G 에지 클라우드 기반 머신비전 플랫폼을 개발해 공급한다. 텔스타홈멜은 공장 내 통신장비가 5G로 통신할 수 있도록 산업용 장비의 프로토콜을 연결해주는 디바이스로 KT와 손을 잡았다. 유도그룹의 IT 자회사 스튜디오 3S는 적기공급생산(Just In Time, JIT)이 가능토록 물류 분야에서 협력한다.

 

KT는 파트너사와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협동로봇을 시연했다. 협동로봇은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산업용 로봇이다. 한 공간에 사람과 로봇이 함께 일하는 게 특징이다. 이날 선보인 협동로봇은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산에 관한 정보를 보여주는가 하면, 기계에 충격이 가해지는 등 안전사고 위험을 감지했을 때에는 자동으로 작동을 멈추기도 했다. 협동로봇이 실제 현장에 적용되면 생산성이 비약적으로 높아지는 동시에 산업안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은 “KT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전 공정의 유연성과 효율성 등 모든 면에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5G B2B 플랫폼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