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바이오 ‘췌장암 완치 목표’ 新항암치료법 28일 발표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6/26 [11:06]

현대바이오 ‘췌장암 완치 목표’ 新항암치료법 28일 발표

홍세연 기자 | 입력 : 2019/06/26 [11:06]

현대바이오는 대주주인 씨앤팜이 암 완치를 목표로 연구-개발한 차세대 항암 치료법인 ‘노앨(NOAEL) 항암 테라피’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하는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 2019’에서 28일 발표한다고 26일 밝혔다. 

 

식약처가 우리나라를 바이오산업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매년 주최하는 GBC는 바이오 분야를 선도하는 국내외 학계와 산업계가 모여 바이오의약품의 최근 개발 동향과 규제 환경 등 글로벌 이슈를 공유함으로써 바이오 분야 발전을 도모하는 글로벌 소통의 장으로, 올해 행사는 6월 24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바이오 혁신,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미국 베일러 의과대학 말콘 브레너 박사, 美 식품의약국(FDA) 샤인 청 차우 박사 등 세계적 석학과 화이자, 큐어백, 삼성바이오로직스, 녹십자, 셀트리온 등 대표적 바이오 기업들이 참가한다. 

 

28일 열리는 ‘첨단 약물전달기술 포럼(Advanced DDS Forum)’에서는 약물전달기술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손연수 박사가 ‘노앨 항암 테라피를 위한 차세대 약물전달 시스템 (A next generation drug delivery system for NOAEL cancer therapy)’이란 주제로 노앨 항암 테라피의 특징과 장점 등을 발표한다. 

 

특히 이 포럼에서는 약물전달기술 분야의 최고 학술지인 ‘Advanced Drug Delivery Reviews’ 편집장 하미드 간데하리 박사, 약물전달체 권위자인 미 유타대 김성완 교수, 한양대 윤채옥 생명공학과 교수, 최진호 전 이화여대 석좌교수 등 약물전달체 분야 세계적 권위자들이 최근 연구실적 등을 발표할 예정이어서 국내외 학계의 주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캘리포니아공대(CalTech)에서 무기화학 박사 학위를 받은 손 박사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과학기술부 연구개발실장, 대한화학회 회장, 이화여대 석좌교수 등을 역임했고, 과학기술상 석류장, 국민훈장 창조상 등을 수상했으며, SCI급 논문 210편을 발표한 약물전달기술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힌다. 

 

현대바이오는 이번 GBC 발표를 통해 암환자에게 자사가 개발 중인 무고통(pain-free) 항암제 1호 신약인 폴리탁셀(Polytaxel)을 최대무독성용량(NOAEL) 이내로 투여해 췌장암을 완치할 수 있는 노앨 항암 테라피의 기술적 특징과 장점 등을 국내외에 최초로 소개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기존 항암요법의 최대 난제인 독성문제를 극복한 노앨 항암 테라피의 의학-기술적 우수성을 국내외 학계와 산업계로부터 인정받아 이 테라피의 공신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