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화합의 춤사위 ‘평양검무’ 서울에서 만난다

29일 밤 서울 남산국악당서 정기공연 평안검무의 맥(脈) 개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6/28 [18:08]

남북화합의 춤사위 ‘평양검무’ 서울에서 만난다

29일 밤 서울 남산국악당서 정기공연 평안검무의 맥(脈) 개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6/28 [18:08]

29일 밤 서울 남산국악당서 정기공연 평양검무의 맥(脈) 개최

북한서도 명맥 끊긴 평양검무, 임영순씨 통해 한국서 명맥 이어져

 

최근 남북통일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남북화합의 춤사위로 주목받고 있는 ‘평양검무’의 정기공연을 서울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사단법인 평양검무 보존회는 평양검무 정기공연 ‘평양검무의 맥(脈)’을 오는 29일 밤 6시 서울남산국악당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평양검무는 궁중연회 때 추어진 춤으로, 고구려의 기상을 물려받아 활달하고 동적이면서도 섹시한 느낌이 있어 남성미와 여성미가 함께 어우러진 춤사위가 특징이다. 

 

 (사진제공=사단법인 평양검무 보존회) 

 

평양검무는 명예보유자인 이봉애씨(1923~)가 이북 기생학교에서 김학선 권번 선생에게 사사 받은 후, 지난 1985년 원형 그대로 복원해 전승해왔다. 이후 이봉애 명예보유자는 인간문화재 임영순씨에게 승계해 평양검무의 명맥이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이어지고 있다. 현재 북한에서는 평양검무가 전승되고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1년 평안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로 지정된 평양검무는 역사적 이해를 높이고 무용사적 가치를 제고시킬 수 있도록 매년 서울과 안양에서 정기적으로 공연되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평양권번에서 추어졌던 평양검무를 그대로 재현될 예정이고, 지난 35년간 올곧게 보전되었던 평양검무의 전통성과 역사성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영순씨는 “평양검무는 분단과 전쟁이라는 우리나라 역사의 굴레 속에서 보존가치가 아주 높은 무형 유산이라고 생각한다. 공동체 정신을 복원하고 국민적인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남북통일에 다가갈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공연은 그런 의미에서 매번 정기적으로 이루어지는 공연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편, 평양검무 보존회는 정기공연 외에도 평양검무 보존과 대중화 등에 힘쓰고 있다. 학술세미나 등을 통해 보존의 타당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해외공연과 다양한 문화예술과 접목된 합동공연 등을 통해 대중들에게 평양검무를 알리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