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잡고 스포티지까지 ‘팀킬’ 기아 셀토스 출시

‘사전계약 5100대’ 소형 SUV 지각변동 예고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7/18 [14:39]

티볼리 잡고 스포티지까지 ‘팀킬’ 기아 셀토스 출시

‘사전계약 5100대’ 소형 SUV 지각변동 예고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7/18 [14:39]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 기본 적용

대범한 디자인에 넉넉한 공간까지

동급 최고 편의사양으로 차급 초월

가솔린 1.6T 1929~2444만원 확정

 

소형 SUV의 시장의 대격변을 예고한 기아자동차 셀토스(Seltos)18일 공식 출시됐다. 차급을 초월하는 몸집과 편의사양으로 동급 경쟁차 티볼리를 압도함은 물론 한 체급 위의 스포티지마저 팀킬이 예상된다.

 

기아차는 이날 경기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공식 출시행사를 열고, 셀토스의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셀토스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콘셉트 모델이 처음 공개된 이후 지난달 20일 인도에서 양산차가 모습을 드러냈다.

 

셀토스를 하이클래스 소형 SUV’라고 소개한 기아차는 흥행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 면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아자동차가 18일 경기 여주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공식 출시행사를 열고, 셀토스의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셀토스는 소형 SUV가 가질 수 있는 크기의 최대치를 갖췄다. 전장은 4375mm로 코나(4165mm)와 티볼리(4225mm)보다 길다. 휠베이스(축거)2630mm로 이 역시 2600mm인 코나와 티볼리보다 30mm 길다. 덕분에 498리터의 트렁크 용량을 비롯해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2열 공간에도 다양한 편의사양을 탑재하며 특별히 신경을 쓴 모습이다. 2열 열선시트는 물론 소형 SUV에서는 선택사양으로도 제공되지 않던 에어벤트(송풍구)를 고를 수 있고, USB 충전단자도 제공한다. 2열 좌석 리클라이닝(등받이 각도 조절)이 엔트리 트림부터 기본 적용됐다.

 

여기에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을 기본화해 안전성을 높였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차선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이 전 트림 기본 적용됐고, 드라이브 와이즈를 추가하면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정차 후 재출발 지원)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안전하차 보조(SEA)가 탑재된다.

 

7단 듀얼 클러치 미션과 궁합을 맞춘 177마력, 최대토크 27.0kgf·m의 가솔린 1.6 터보 엔진으로 우수한 주행성능이 기대된다. 1.6리터 디젤 모델은 136마력, 최대토크 32.6kgf·m를 낸다.

 

가솔린과 디젤 모두 4륜 구동을 선택할 수 있으며, 2륜 구동 모델에는 주행 환경에 따라 스노우·머드·샌드를 지원하는 트랙션모드가 탑재된다. 4륜 구동 모델의 경우 뒷바퀴 서스펜션이 토션빔에서 멀티링크로 바뀐다.

 

셀토스는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가솔린 1.6T 기준 트렌디 1929만원 프레스티지 2238만원 노블레스 2444만원이고, 디젤 1.6 모델은 각 트림에서 191~192만원을 더 받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