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중계도 5G로 본다… SKT, AR·VR 서비스 출시

5G 증강·가상현실로 리그오브레전드 중계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7/26 [11:00]

LoL 중계도 5G로 본다… SKT, AR·VR 서비스 출시

5G 증강·가상현실로 리그오브레전드 중계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7/26 [11:00]

점프AR·VR생중계·VR리플레이 등 3종 내놔

2차원 화면 벗어나 어디서든 실감나게 관람

국내 e-스포츠 중계 진화할 전기 마련해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팬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앞으로는 경기장에 가지 않아도 프로게이머들의 LoL 플레이 장면을 실감 나게 관람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265G 기반의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e-스포츠 중계 서비스 3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3LoL5G AR·VR 서비스 독점 개발권을 확보한 이후 서비스 개발을 거쳐 지난 25LoL 챔피언스 코리아의 SKT T1Gen.G의 경기를 통해 점프(Jump) AR’, ‘VR 현장생중계’, ‘VR 리플레이등을 상용화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e-스포츠 서비스 출시로 1999년 본격적으로 시작된 국내 e-스포츠 중계가 한 층 진화할 전기가 마련됐다는 기대를 나타냈다. 지난해 11월 한국에서 열린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는 26천여 명이 현장 관람하고, 전 세계에서 약 1억 명이 중계방송을 시청했다.

 

▲ SK텔레콤이 26일 5G 기반의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e-스포츠 중계 서비스 3종을 출시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기존 e-스포츠 중계는 방송사가 선택한 게임 화면을 보며 진행자의 해설을 듣는 방식이었다. SK텔레콤에 내놓은 서비스는 시청자가 원하는 선수의 화면을 골라 보거나 게임 캐릭터의 시야로 플레이를 즐길 수 있게 한다. 360VR로 선수의 표정은 물론 현장 팬들의 열기까지 느낄 수 있는 실감형 중계다.

 

점프 AR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경기장으로 순간이동한 듯한 느낌을 주는 AR 서비스다. 점프 AR 앱을 실행하면 서울 종로에 있는 LoL파크로 연결된 차원의 문이 생기고, 그 안으로 들어가면 화면은 LoL파크의 내부로 이어진다. 이용자는 360도로 스마트폰을 움직여 LoL파크 안을 볼 수 있고, 응원 메시지를 남기거나 선수의 감사 인사를 볼 수도 있다.

 

LCK VR 현장생중계는 LoL파크 경기장 무대에 설치된 360VR 카메라를 통해 선수들을 가까이서 보고, 관람객의 함성과 열띤 응원을 실시간으로 느낄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옥수수 앱의 5GX관과 SKT 5GX VR 앱을 통해 제공된다.

 

마지막으로 VR 리플레이는 하이라이트 장면을 게임 속 캐릭터의 시야에서 제공하는 신개념 e-스포츠 영상 콘텐츠다. 이용자가 VR 기기를 착용하면 캐릭터의 시야로 전투 장면을 360도로 돌려 볼 수 있다. 이 서비스 역시 옥수수 앱의 5GX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5G 실감형 서비스로 기존에는 상상만으로 가능했던 차세대 e스포츠 중계 서비스가 현실이 됐다전국에 있는 5G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혁신적인 5G 실감형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