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과학과 예술 통해 본 창의력 알고리즘 ‘창조하는 뇌’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16:10]

뇌 과학과 예술 통해 본 창의력 알고리즘 ‘창조하는 뇌’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8/05 [16:10]

 

창의력 발생을 예술적 견해로 풀어낸 ‘창조하는 뇌’가 출간했다. 

 

‘창조하는 뇌’는 과학자와 예술가가 함께 밝혀낸 창의력을 알고리즘을 낯선 두 조합인 과학과 예술로 ‘만약에’라는 공통점으로 설명한다.

 

총 3장으로 구성된 ‘창조하는 뇌’는 창의력 알고리즘 설명을 시작으로 예술에 적용된 사례와 나아가 창조적 기업의 이점,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에 대해 조언한다. 인간의 뇌는 무한한 잠재력을 품고 있으며, 이를 이용해 창의력 인재를 길러 새로운 세상의 문을 두드릴 수 있어야 한다는 제언도 함께한다.

 

책은 1부,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라는 주제로 창의성 탐험의 시작을 알린다. 완벽한 스타일을 찾기 위해 익숙함과 낯섦 사이를 갈망하는 인간의 뇌에 대한 과학적 설명을 시작으로 애플의 사례를 들어 혁신의 뿌리를 알아본다. 이어 변형과 해체, 결합을 통해 창조의 알고리즘을 밝혀낸다. 하지만 모든 창조가 곧바로 성공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며 실패도 창조의 과정이라고 강조한다.

 

창조의 알고리즘이 예술로 이어진 사례를 소개하는 2장에서는 미술과 음악, 소설의 관점에서 창의력에 더 깊숙이 다가간다. 현대 미술의 거장 피카소의 작품과 인상주의의 아버지 마네의 작품을 토대로 그들의 창의성을 살펴본다. 3장에서는 기업이 창의력을 접목시켜 혁신을 이룬 사례를 중심으로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에 대해 조언한다. 

 

‘창조하는 뇌’의 저자 이글먼과 앤서니 브란트는 각각 총망 받는 뇌 과학자, 음악 연구가이다. 뇌 과학자와 예술가, 낯선 조합의 그들은 “예술은 창의성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는 분야 중 하나”라며 예술을 통해 창의성이 발휘되는 알고리즘 연구를 끊임없이 하고 있다.

 

책을 출간한 쌤앤파커스 관계자는 “기술의 발달로 완벽한 결론 도출이 가능해진 요즘 창의성은 더욱 중요시되고 있다”라며 “책을 통해 무한한 인간의 뇌를 인지하고 창의성에 한 발자국 다가가길 바란다”라는 출간 의도를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