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NK부산은행, 디지털 금융 서비스 개발 맞손

디지털 금융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08 [16:09]

KT-BNK부산은행, 디지털 금융 서비스 개발 맞손

디지털 금융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8/08 [16:09]

KT·부산은행, 금융 서비스·마케팅 스킨십 강화

양사의 노하우와 역량이 금융 혁신 불러올 것

 

KTBNK부산은행이 금융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을 기반으로 디지털 금융 서비스 공동 개발에 착수한다. 두 회사는 최근 ICT와 연계한 금융 서비스를 내놓는 등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다.

 

양사는 8일 부산 남구 BNK부산은행 본점에서 디지털 금융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부산은행은 최근 은행권 최초로 QR·바코드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와 바이오 인증을 활용한 창구 지급 업무, 생체인증 시스템 및 지능형 순번 시스템을 결합한 디지털 컨시어지 서비스를 내놓는 등 디지털 금융 확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T와 부산은행은 이날 협약을 바탕으로 두 회사의 역량과 노하우를 결합한 디지털 금융 서비스 모델을 함께 발굴하기로 했다. 우선 KT의 클라우드, 블록체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이른바 4차 산업 분야 핵심 기술을 부산은행의 생활 금융 플랫폼에 접목할 계획이다.

 

 

앞서 KT는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기가 체인(GiGA Chain) Baas’를 출시한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한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5월에는 국내 최초로 금융 클라우드 안정성 평가 심사를 완료하고,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운영하는 등 이 분야에서 성공적인 레퍼런스를 축적해 나가고 있다.

 

빈대인 부산은행 행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KT의 기술 경쟁력과 부산은행의 금융 역량을 결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 빈대인 BNK부산은행 행장(왼쪽)과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오른쪽)이 8일 부산 남구 BNK부산은행 본점에서 '디지털 금융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KT·BNK부산은행 공동 제공)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디지털 금융 분야의 선두에 있는 부산은행의 노하우와 KTICT 역량이 시너지를 발휘해 디지털 금융 서비스 혁신을 불러올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KT와 부산은행은 마케팅 제휴를 통해 오는 9일부터 부산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상품인 소호 프리미엄 대출에 금리 추가 인하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부산은행 모바일 플랫폼 썸뱅크를 통해 제공되는 이 상품은 최저 연 3.48% 금리로 최대 1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KT 모바일 신규 가입자는 0.2%p의 우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