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교육문제는 역린, 조국 제대로 해명해야”

하루빨리 청문회 열어야…“조국사퇴 야당공세 꼴불견”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1 [15:10]

박용진 “교육문제는 역린, 조국 제대로 해명해야”

하루빨리 청문회 열어야…“조국사퇴 야당공세 꼴불견”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1 [15:10]

하루빨리 청문회 열어야…“조국사퇴 야당공세 꼴불견”

학종‧수시전형의 폐단 지적 “사회적 불평등 강화‧조장”

野향해 청문회 절차 무시, 조국사퇴 공세 그만하라 ‘일침’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과 관련된 각종 논란에 대해 “결론부터 얘기하면 딸에 대한 논문‧입학 관련 의혹에 조국 후보자가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것 같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날 박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다들 인정하시겠지만 교육문제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역린이다. 우리 국민들이 결코 양보하지 못하는 기회의 평등의 문제에 맞닿아 있기 때문”이라며 조 후보자의 해명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현재 지역구에서 돌아보더라도 민심이 심각하다고 느끼는 상황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 조국 후보자가 해명을 충분히 할 것이라 믿고 있지만 만일 여기서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하는 해명을 내놓으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수밖에 없다. 결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본다”고 말해 조국이 결자해지 해야한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박 의원은 현재 각종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욱 청문회를 ‘빨리’ 열어야 한다며 “의혹만 제기하고 의혹 나왔으니까 조국은 사퇴해라. 이렇게 공세하는 야당, 아주 꼴불견이라고 본다. 이러려면 뭐하러 법이 정한 청문회 절차가 있고 기한이 있느냐”고 야당을 쏘아붙이기도 했다.

 

그는 “제 원칙은 내로남불 하지 말고 역지사지해라(라는 것)”이라며 “지금 야당이 제기하는 의혹에 대해서 충분히 받아들이고 어떻게든 해명을 해야된다고 보지만 법으로 정해져 있는 해명절차 자체를 무시해버리고 없는 걸로 만들겠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국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장학금이나 특례입학 논란에 대해서도 “행운과 특별한 케이스는 각각 다 해명이 가능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전체적으로 놓고 보면 특별한 케이스의 연속이다. 그래서 당연히 대한민국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갖도록 하는 대상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유감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의원은 이른바 학종(학생부 종합전형)이라 불리는 수시전형이 오히려 ‘사회적 불평등’을 강화하고 조장하는 것 같다며 “이런 폐단을 자꾸 낳고 있다면 제도적으로 전면검토를 해야되는 것 아니냐는게 제 생각이다. 부끄럽지만 세계선도인재전형 이런 얘기는 듣도 보도 못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부모를 누구를 만났던지 간에 본인이 열심히 노력하는 것으로 기회의 평등을 가질 수 있는 것이 대학교 교육이다. 그런데 그것이 무너져가고 있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제도적으로 다시 재검토해야 된다”라면서도 청문절차를 무시하거나 본인에게 사퇴하라고 하는 것은 정치공세밖에 되지 않는다며 야당을 향해 “이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