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맞은 오신환, 손학규 퇴진 재촉구

“추석 전까진 무너진 리더십 회복해야”…마지노선 제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18:22]

취임 100일 맞은 오신환, 손학규 퇴진 재촉구

“추석 전까진 무너진 리더십 회복해야”…마지노선 제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2 [18:22]

“추석 전까진 무너진 리더십 회복해야”…마지노선 제시

“손학규 체제론 총선 치러내기 어렵다” 용퇴 촉구해

 

취임 100일을 맞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늦어도 추석 전까진 무너진 리더십을 회복하고 지도 체제를 정비해야 한다”며 사실상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 제 마음을 짓누르고 있는 것은 현재진행형으로 남아있는 우리 바른미래당의 정상화다.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 했는데 계속해서 당내 문제로 옥신각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스러울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그는 “오늘날 바른미래당의 모습은 창당 이후 당을 함께 만들어왔던 우리 모두의 자화상이기에 누구 한사람만의 책임으로 돌릴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손학규 대표의 책임을 거론하는 이유는 당원들을 대표해서 당무집행의 권한을 행사해 오셨기 때문에 가장 많이 권한을 행사한 순서대로 책임을 지는 것이 책임정치의 원리이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두절미하고 손학규 체제로는 총선승리가 아니라 아예 총선 자체를 치러내기 어렵다는데 모든 당내 구성원들이 동의하고 있다. 오직 손학규 대표 한분만이 ‘내가 아니면 안 된다’고 고집을 부리고 계실 뿐”이라 용퇴의 결단을 내려달라 거듭 당부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경제위기 △북한 태도변화 △조국 후보자 의혹 등에 대해서도 발언을 이어갔다.

 

먼저 경제위기에 대해서는 “지난 1분기에 GDP 성장률이 –0.4%를 기록한데 이어 2분기 성장률 또한 1.1%에 그쳤다”며 “문재인 정부가 국정운영의 좌표를 상실하고 중구난방, 총체적 난국으로 가는 것 같아서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경제위기·안보위기·인사위기가 우리 국민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북한 태도변화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정자를 자임했지만 결과적으로 트럼프-김정은 사이에서 연락병 역할을 한 것이고, 북한은 지금 연락병으로서 문 대통령의 역할은 끝났다며 용도 폐기를 선언하고 있는 것”이라 일침을 놓았다.

 

오 원내대표는 “냉정하게 상황을 직시하고 북한과 불가근불가원 긴장을 유지하면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CVID 원칙,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 원칙이 관철되도록 북미협상에 개입해야 할 것”이라며 “남북대화와 북미관계 정상화는 목표를 위한 수단이지 우리의 목표가 아니다. 우리의 목표는 완전한 북한 비핵화를 통한 평화체제 구축”이라 강조했다.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스카이캐슬 같은 드라마가 왜 대중의 관심을 받겠는가? 입시문제는 대한민국 모든 학부모와 학생들의 숨통을 조이는 고민거리이기 때문”이라며 드라마에서 보던 전형적인 특권층 자녀의 스펙관리 패턴이라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가 ‘법적으로는 문제없다’는 강변을 되풀이하며 거짓말까지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사청문회만으로는 실체적 진실규명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이와 관련해서 당 법률위원회에 법률 검토를 마쳐 놓은 상황이다. 바로 조국 후보자 장녀와 관련한 입시부정 의혹에 대해 검찰에 정식으로 고발장 접수하고 수사 의뢰하겠다”고 경고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