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의전원, 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절차상 문제없다”

선발지침 바꾸기 및 유급에도 장학금 지급 논란에 대해 해명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6 [15:05]

부산대 의전원, 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절차상 문제없다”

선발지침 바꾸기 및 유급에도 장학금 지급 논란에 대해 해명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6 [15:05]

선발지침 바꾸기 및 유급에도 장학금 지급 논란에 대해 해명
“외부장학금은 성적제한 없어, 2013년부터 만들어진 조항”
학칙개정 논란에 “타 단과대서 시행 중이던 제도 확대한 것”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이하 의전원) 입을 열었다. 의전원은 “절차상으로는 문제가 없다”며 “조국 후보자의 따님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서 선발 지침을 직전에 바꿨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26일 부산대 의전원은 기자회견을 갖고, 조 후보자의 딸이 받은 장학금과 관련해 공식 해명했다. 쟁점이 된 부분은 △두번이나 유급을 받았음에도 장학금이 지급됐다는 논란 △장학금 수령 직전 선발지침이 바뀌었다는 의혹 △유급구제제도가 만들어졌다는 의혹 등이었다.

 

신상욱 부산대 의전원장은 “외부 장학금은 받는 사람이 지정이 돼서 학교로 전달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으로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지정한 것은 어디까지나 소천장학회에서 결정한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딸이 장학금을 받기 직전 성적제한이 풀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우리는 이미 2013년 4월에 의학전문대학원 장학생 선발 지침 조항이 이미 신설돼서 시행되고 있었다. 따라서 조국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선발지침을 바꿨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신 원장은 해당 근거가 2013년 4월23일자 7시에 전문대학원 302호에서 개최됐던 의학전문대학원 대학원위원회 회의록에 있다며, 2013년부터 이미 외부장학금에 대해서는 성적 미달이어도 예외로 할 수 있다는 조항이 마련돼 있었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의 딸이 유급 위기 때 동기들 전원을 이례적으로 구제하고, 유급당한 이후에 유급구제제도가 만들어졌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신 원장은 자유한국당과 언론이 제기한 부분과는 다른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학생들의 성적은 해당 과목을 지도한 교수의 고유한 평가권한이기 때문에 구제 여부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어렵지만, 조 후보자 딸의 장학학위 기간 중에는 2017학년도 2학기에 2학년 유급자가 없었다.

 

학칙개정이 이뤄졌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2015년 10월19일 본교 교무과에서 부산대학교 학칙 등 규정 개정 신청을 접수받음에 따라 2015년 12월9일 의학전문대학원이 학사과로 I학점 제도 확대 시행을 요구한 사실이 있다. 이는 이미 다른 단과대학에서 시행 중인 것으로, 의학전문대학원에도 확대적용해 달라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부산대 의전원이 조국 후보자의 딸과 관련한 장학금 의혹에 대해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조사결과 절차상의 문제가 전혀 없었다고 해명함에 따라 일련의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한편, 조 후보자는 26일 자신의 딸 문제와 관련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처단자 19/08/26 [16:22] 수정 삭제  
  헛소리!.결국 특검의 수사대상일뿐이다.  외부장학금이래도 해당학교에서 실제 운영하고 수여 하는 것이므로 부산의전에서 장학금의 성격에 합당한 합리적 기준을 사전에 설정하여 그 기준에 따라서 수여해야한다. 그렇지 않고 아무런 명시적 사전 기준도 없이 마구잡이로 운영되고, 심지어 외부 기탁자가  임의로 일방적으로 선정하는 자에게 수여할 경우 대가성 뇌물이나 불법 증여의 통로로 얼마든지 이용되어 불법 탈법의 통로가 될 수 있다. 이건 문제가 없는 것이 아니라 노가의 부산의료원장 임명등 여러가지 기왕의 의혹등에대한 특검 수사가 필요할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