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스마트홈’ 공동주택단지로 확대·개편

주거공간 IoT 서비스 하나로 모아 입주민 편의 개선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26 [17:40]

SK텔레콤 ‘스마트홈’ 공동주택단지로 확대·개편

주거공간 IoT 서비스 하나로 모아 입주민 편의 개선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8/26 [17:40]

스마트홈,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진화

주차·택배·시설 이용 등 스마트폰 하나로 OK

신축 외에도 이미 지어진 건물도 적용 가능

 

SK텔레콤이 주거공간 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을 공동주택단지로 확대한 서비스를 26일 출시했다.

 

이날 내놓은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은 빌라,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입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여러 서비스를 스마트홈 앱에 통합, 한 곳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최근 많은 공동주택단지에서 IoT를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설비 제조사와 서비스 공급자마다 기능이 분산돼 사용이 번거로웠다.

 

확대·개편된 스마트홈은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로 개발된 3세대 서비스다. 이른바 스마트홈 3.0’에는 IoT 기기의 모니터링과 원격제어는 물론 공동 현관문 자동 출입, 주차 위치 확인, 무인 택배 도착 알림, 단지 내 의사결정에 관한 투표, 공용시설 예약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됐다.

 

▲ SK텔레콤이 주거공간 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을 공동주택단지로 확대한‘스마트홈 3.0’을 26일 출시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스마트홈 3.0은 단지 내 편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어 국내 스마트홈 분야를 한층 진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입주민이 SK텔레콤 스마트홈 앱에서 인증을 마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가령 스마트폰을 소지한 채 출입문으로 향하면 자동을 문이 열리고 1층으로 엘리베이터가 호출된다. 또 앱에서 방문 차량 번호를 등록하면 단지 출입 때 차단기가 자동으로 열려 번거로운 확인 절차를 줄일 수 있다. 주차 위치를 조회하거나 차주의 연락처를 조회하고, 무인 택배의 도착 알림을 받는 등도 가능하다. 이밖에 놀이터 친구 매칭’, ‘양해 문자’, ‘카풀 모집등 커뮤니티 기능을 탑재해 입주민 간 소통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의 스마트홈 3.0은 신축 단지 외에도 이미 지어진 건물에도 적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공동주택단지의 홈 네트워크를 지반으로 대규모 유선 설비 공사를 진행해야 했지만, 스마트홈 3.0에서는 이를 최소화해 손쉽게 기능을 구축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광주 효천씨티 프라디움과 경기 파주 월드타워 월드스테이 8차 오피스텔, 하남 우성 르보아 파크 등 신축 단지 외에 17년 전 건축된 서울 도봉구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도 스마트홈 3.0 적용을 마쳤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유닛(Unit)장은 지난 2년간 약 100만 개 기기를 연동하고 10만 세대 아파트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왔다스마트홈 3.0은 고객의 목소리를 집대성한 결과물이며, 향후 SKICT 패밀리만의 서비스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공동주택 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