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보이콧’에 뿔난 정부여당, 자유한국당 규탄

자유한국당, 법정기한 넘기고 인사청문회 보이콧 검토까지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8 [16:46]

‘조국 보이콧’에 뿔난 정부여당, 자유한국당 규탄

자유한국당, 법정기한 넘기고 인사청문회 보이콧 검토까지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8 [16:46]

자유한국당, 법정기한 넘기고 인사청문회 보이콧 검토까지
여당 법사위원들 “인사청문회 조직적 방해, 추악한 의도 드러나”
靑 “국회가 법 위에 있는 것은 아니다” 강한 유감 표명해

 

자유한국당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정부여당에서는 자유한국당의 무력화 움직임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을 폈다.

 

여당에서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조직적으로 방해하려는 추악한 의도가 드러났다”며 언성을 높였고, 청와대에서도 “국회가 법 위에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표창원 의원, 송기헌 간사, 김종민 의원. (사진=국회기자단(가칭) 김은해 기자)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을 향한 날선 비난을 쏟아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과 표창원·김종민 의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여야가 합의한 일정대로 정상적인 청문회가 진행되려면 9월3일을 감안하더라도 적어도 내일까지는 후보자 측에 자료제출 요구와 서면질의 제출, 증인·참고인 협의가 마무리되고, 이를 채택하기 위한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려야 한다”며 인사청문회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자유한국당에서는 조국 후보자의 가족들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며 87명에 달하는 증인과 참고인들의 명단을 제시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여당에서는 “후보자 가족들을 증인으로 요구하는 것은 전례가 없던 터무니없는 요구다. 가족들을 인질 삼아 후보자를 압박하는 것으로서 반인륜적이고 앞으로도 허용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여당 의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온갖 근거없는 의혹을 퍼부으며 국민들에게 의혹을 심어줄 때는 언제고, 지금에 와서 청문회를 할 수 없다고 발을 빼려는 자유한국당의 저열한 의도가 대체 무엇인가”라며 “조국 후보자의 입을 통해 각종 의혹이 진실로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거듭 반문했다.

 

청와대 역시 자유한국당의 조국 인사청문회 보이콧 검토 소식에 납득할 수 없다며 법대로 인사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8월30일이 법정기한임에도 불구하고 국회에서 여야 간의 합의를 거쳐 9월 2~3일로 정했다”며 “국회는 입법기관이다. 그 어떤 사람보다도 법과 규정을 잘 지켜야 되는 곳”이라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법위에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법정기한을 어겨가면서까지 인사청문회를 거부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일침을 놓았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보이콧을 검토하고자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물론 의원들의 입장이 팽팽하게 엇갈려 최종결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자유한국당에서 보이콧까지 검토했다는 점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