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방사능올림픽” 인천서 보이콧 운동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30 [18:18]

“도쿄올림픽=방사능올림픽” 인천서 보이콧 운동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8/30 [18:18]

29일부터 인천 송도서 한··일 문화관광 장관회의

NO아베 인천행동 외교·관광 분리? 이중성 규탄

 

지난 29일부터 인천 송도에서 한··일 문화관광 장관회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방사능올림픽으로 규정하고 보이콧 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NO아베 인천행동’(인천행동)30일 회의가 열리는 송도컨벤시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참석자들은 전 세계는 후쿠시마 인근 지역 경기장의 방사능 오염과 선수 식당 식자재의 방사능 안정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2020 도쿄올림픽을 방사능올림픽으로 규정하고 강력한 보이콧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NO아베 인천행동’ 관계자들이 30일 한·중·일 문화관광 장관회의가 열리는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2020 도쿄올림픽 보이콧 운동을 시작한다며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NO아베 인천행동)

 

인천행동은 특히 회의 참석차 방한 중인 이시이 게이치 일본 국토교통성 장관이 지난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외교와 관광을 분리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역사문제와 경제문제를 연계시켜온 아베 정부의 몰염치함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중플레이를 하는 아베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만일 일본이 진정으로 교류와 협력을 원한다면 역사에 대해 참회하고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일본이) 부당한 경제보복 행위를 중단하면 우리도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위해 마음을 열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