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 구성 편향적”

4대강 보 파괴저지 특위, 기자회견 통해 위원 재구성 촉구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12:40]

자유한국당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 구성 편향적”

4대강 보 파괴저지 특위, 기자회견 통해 위원 재구성 촉구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9/03 [12:40]

4대강 보 파괴저지 특위, 기자회견 통해 위원 재구성 촉구

"위원들 文정부 거수기 역할 할 것이 분명해…분노 느낀다"

지역주민 및 농어민 참여 보장 요구…"객관적 사실 근거해 판단하라"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파괴저지 특위'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 구성이 편향적이라며 주민참여를 보장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특위 소속 의원들은 "지난 8월27일 출범한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구성을 보면 실망을 넘어 분노가 느껴진다"며 "문재인 정부의 거수기 역할을 할 것이 분명한 당연직 위원들에 더해 민간위원들 과반이 4대강 사업 반대론자로 구성된다면 결과는 불보듯 뻔하다. 이것이 중립적이며 객관적인 위원회 구성이라 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파괴저지 특위' 소속 의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박영주 기자

 

이들은 선임된 위원들 중 한사람인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을 언급하며 그가 '4대강 사업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 '4대강 사업이 가뭄에 거의 쓸모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발언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녹조라떼 드실래요'라는 저서를 작성해 4대강 사업을 호도하고 보를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던 공동저자 2명도 위원에 이름을 올렸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들을 재편성할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지역주민과 농어민의 의견을 대변할 수 있는 인사를 배치해야한다며 대통령을 향해  "지역주민과 농어민의 의견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과 방안을 국민께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아울러 "환경부의 4대강 16개 보 개방 모니터링 종합분석 결과에 따르면, 보 수문 개방 이후 수질은 더 나빠졌으며 녹조해소에도 큰 효과를 나타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과학적 연구와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판단하고 무엇이 국익을 위한 길인지 고민해달라"고 요청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