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조국 임명강행 반발하며 ‘삭발식’ 거행

“文대통령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 타살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4:31]

이언주, 조국 임명강행 반발하며 ‘삭발식’ 거행

“文대통령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 타살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9/10 [14:31]

“文대통령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 타살돼”

조국임명철회 및 대국민사과, 민정라인 교체 등 요구해

홍준표·박대출 “얼마나 아름다운 삭발이냐…격하게 응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반발하며 국회 본관 앞에서 삭발식을 거행했다. 

 

이 의원은 삭발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지적하며 조국 장관에 대한 임명철회와 함께 대국민사과, 청와대 민정‧인사라인 교체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날 이 의원은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삭발식을 거행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하였다’라고 쓰여진 검은색 플래카드와 의자 앞에서 이 의원은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뒤, 미용가운을 걸치고 국회 미용실 원장의 손을 빌려 삭발을 진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 특권과 반칙, 꼼수와 비리가 난무하는 비리백화점에 국민의 분노가 솟구쳤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보란 듯 그를 법무장관으로 임명했다”며 조국 임명은 국민을 향한 선전포고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 의원은 “이번 조국 사태로 문재인 정권을 뒷받침한 86운동권의 민낯이 드러났다. 조국과 그 주변세력을 보면서 운동권세력이 이제는 괴물이 돼버렸음을 목격하고 있다”며 “그들은 시대착오적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이다. 민주화의 훈장을 앞세워 사회주의체제로의 전환을 시도하고 나와 다르면 부수고 망가뜨리는 파시즘 독재를 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과거 보수세력을 기득권 세력으로 몰아붙여 권력을 빼앗은 뒤 새로운 기득권세력이 됐을 뿐이라며 “평등과 공정을 외치면서 국민들로부터 성공의 사다리를 빼앗았고 자신들과 그 가족은 치열한 경쟁을 건너뛰고 특권과 반칙을 통해 구름 위에 올라가 있었다”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즉각 철회 및 대국민 사과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 민정라인 교체 △검찰수사 개입 배제 및 조국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 보장의 3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이어 “역사적으로 권력이 국민과 대결해서 무사한 적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민심을 계속 무시한다면 국민 분노는 정권퇴진운동으로 연결될 것임을 경고한다”며 국민들의 동참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같은 기자회견문 낭독이 있은 이후, 이 의원은 미용가운을 걸치고 의자에 앉았다. 국회 미용실 원장은 바리깡으로 이 의원의 머리를 잘라냈고, 그는 참고 있던 눈물을 흘렸다. 

 

▲ 이언주 의원의 삭발식이 있은 직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SNS에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홍준표, 박대출 페이스북 캡쳐)   

 

이 의원의 삭발식이 있은 이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등 다른 정치인들의 응원도 이어졌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나 아름다운 삭발이냐? 야당 의원들은 이언주 의원의 결기 반만 닮았으면 좋으련만. 조국대전에 참패하고도 침묵하고 쇼에만 여념없는 그 모습은 참으로 보기가 딱하다”고 평가했다. 

 

먼저 삭발을 진행했던 박대출 의원은 “격하게 응원한다”며 “패스트 트랙 때 나도 삭발하면서 그 말을 외쳤다. 이심전심이고 공감한다. 국민과 전쟁하자는 정권, 조국열차로 파국열차 탔다”고 글을 올렸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